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단, 정치와 관련된 글은 이슈정치토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단독] 유시민 "암호화폐는 인간 어리석음 이용해 돈 뺏는 것" 65
이름: 마지막날에


등록일: 2018-01-13 07:06
조회수: 9611 / 추천수: 51





“암호화폐는 인간의 어리석음을 이용해 누군가가 장난쳐서 돈을 뺏어 먹는 과정이다.”

유시민 작가는 12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열풍에 대해 이렇게 경고했다. “투기 광풍의 또 다른 버전” “그야말로 미친 짓” “사기” 등의 격한 표현까지 써가며 최근 열풍을 비판했다.

 

유 작가는 “지금 고등학생들까지 자기 돈을 넣고 있다. 거품이 딱 꺼지는 순간까지 사람들은 사려들 것”이라며 “다 허황된 신기루를 좇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사기꾼이 여기에 다 모여있다. 지금 정부와 지식인과 언론들은 여기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분명히 내야 될 때”라고 강조했다.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은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고도 했다.

 

Q : 답답한 느낌이 드는가. A : 인간이 참 어리석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 인류 역사에서 수없이 되풀이됐던 투기 광풍이라고 본다. ‘17세기 튤립 버블의 21세기형 글로벌 버전’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 인간의 어리석음을 이용해 누군가가 지금 장난을 쳐서 돈을 뺏어 먹는 과정이다. 여기에 전 세계 사기꾼이 다 모여있다.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 고등학생들까지 자기 돈을 넣고 있잖은가. 거품이 딱 꺼지는 순간까지 사람들은 살 거다. 그러면 맨 마지막에 잡고 있던 사람들은 망할 거다. 이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이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 이 메시지는 확실히 줘야 된다. 누가 권한 것도 아니고, 국가에서 제도로 시장을 만들어준 것도 아니잖나.
        
Q : 청와대는 시장 혼란을 우려해선지 신중한 입장인 듯한데. A :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대충 다 팔고 다 나오도록 하는 게 정부가 할 일이다. 그리고 가상화폐 투자로 해외계좌로 돈 빠져나가는 것은 다 차단해야 된다. 정부가 이 광풍에서 시민 보호 조치를 아무것도 안 하면 정부 잘못이 될 수 있다. 그러니까 정부와 지식인과 언론들은 여기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지금 분명하게 내야 될 때다. 유 작가는 인터뷰 말미에 “투기 광풍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정부가 확실해 내야 한다는 것과, 쫄딱 망한 사람들이 정부를 원망할 권리는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재차 강조했다.
 
Q : 한국의 블록체인 기술을 더 발전시켜야 한다는 사람도 많다. A :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자유를 안 주면 마치 4차 산업혁명에서 뒤지는 것처럼 얘기하는 언론 기사들이 넘치는데, 저는 그 사람들이 의심스럽다. 암호화폐를 띄워서 자기 이익 채우려고 하는 것 아닌가. 전국의 카지노를 다 열어주는 것과 뭐가 다른가. 제가 부정적으로 얘기하면 ‘꼰대다’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을 모른다’ 얘기하는데 다 허황된 신기루를 좇는 것이다. 저는 이걸 부추기는 일부 언론들이 솔직히 수상하다. 이 사람들 다 거기에 돈 넣은 것 아냐, 그런 생각이 들 정도다.
 
Q : 이 사안은 투기자본 규제 측면의 관점과 블록체인 산업 진흥 측면의 관점이 상충하는 것 같은데. A : 죄송한데 그런 주장들(산업진흥)은 다 사기라고 본다. 암호화폐는 경제학적 의미의 ‘마켓’도 아니고 그냥 엔지니어들의 아이디어로 나타난 수많은 이상한 장난감 갖고 사람들이 도박하는 거다. 돈이 벌린다는 소문 듣고 사람들이 불나방처럼 돈다발 들고 모여드는 거다.
 
사줄 사람 없으면 무너지는 시장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8-01-13 07:09: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5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5626364 ]

추천51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852053
4638002   (KTV) 외신기자단 평화의 상징 판문점에 가다 15:08:35 1
4638001   Ios 11.3 아이폰 업글  1 15:07:35 49
4638000   이선균의 ‘아이유 뒤통수 때리기’가 불편한 나, 비정상인가요?  6 15:05:51 405
4637999   방금 뜬 드루킹-박근혜 기사를 JTBC에 제보해봄  2 15:05:46 2 - 0 211
4637998   여러분이 고양이한테 하는 짓 15:05:00 237
4637997   택배기사님과의 대화~  2 15:04:55 199
4637996   중고차 사려는데 올뉴쏘렌토요 한번 봐주심 감사하겠습니다  3 15:04:45 95
4637995   영국남친과 한국남친의 차이  16 15:04:02 606
4637994   [단독] 드루킹, 박사모 통해 박근혜에 줄댔다.  2 15:03:27 4 - 0 378
4637993   "정의당 의원들은 피감기관비용으로 부적절한 해외출장을 다녀온 적이 없다." 15:03:21 170
4637992   턱걸이 못하는 대통령  6 15:02:58 540
4637991   <경향단독> 드루킹 2012년 닭그네에게 줄댔다  10 15:00:29 7 - 0 393
4637990   회사에서 이제 팀장 됬는데 하  7 15:00:19 533
4637989   강호동 요새 잘 나가는 이유가 뭘까여?  9 14:59:23 441
4637988
 박질투
  피자헛 모바일 왜 프리미엄배달만 선택되나요?  4 14:59:19 164
4637987   Mbc. 팔아버리면. 되요 14:59:14 180
4637986   오늘 열리는 집회중에 이게 있네요 14:59:01 186
4637985   제가 탱구 한참 좋아했을 시절의 탱구  10 14:58:27 721
4637984   "추가 핵시험을 하지 않겠다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  11 14:57:38 551
4637983   mbc는 문닫으면될듯합니다.  5 14:57:18 2 - 0 256
4637982   일단 돈 오가면 무조건 금전거래라고 까는 기레기들  1 14:57:14 86
4637981   아비치 충격이네요..사망이라니..  1 14:56:15 631
4637980
 ToTi
  바미당에서 안철수를 버렸네요...  2 14:55:58 652
4637979   알려진 기부액만 40억원.jpg  5 14:55:36 1301
4637978   경차 모시는 분들께 부탁의 말씀  9 14:53:40 1 - 0 614
4637977   [펌] 심심해서 돌아다녀본 현시각 외신 홈페이지들  5 14:53:33 477
4637976   조중동종편자한당이 이재명 공격하는 시점  9 14:53:12 221
4637975
 파소군
  텐센트에서 제작한 프로듀스101 중국버전  2 14:53:01 273
4637974   드루킹 면회간게 김성태 본인은 아닙니다.자유당 소속 변호사입니다.  1 14:52:15 274
4637973   MBC 뉴스 게시판에는 사람들의 분노가 계속 되네요.  1 14:52:10 29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