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단, 정치와 관련된 글은 이슈정치토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김어준이 2009년 5월 27일에 쓴 글 34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18-03-14 07:46
조회수: 15273 / 추천수: 73





1. 그날은 재수학원 대신 당구장에서 종일을 보내던 중이었다. 

 


청문회가 한창이었지만 그 시절 그 신세의 그 또래에게, 5공의 의미는 쿠션 각에 비할 바가 아니었다. 그러니 그건 순전히 우연이라 하는 게 옳겠다. 수구 앞에 섰더니 하필이면 티브이와 정면이었으니까. 사연은 그게 전부였으니까. 웬 새마을운동 읍네 지부장 같이 생긴 이가 눈에 들어 왔다. 그가 누군지 알 리 없어 무심하게 시선을 되돌리는 찰나, 익숙한 얼굴이 스쳤다. 다시 등을 폈다. 어, 정주영이네. 거물이다. 호, 재밌겠다. 타임을 외치고 티브이로 달렸다.

일해 성금의 강제성 여부를 묻는 질의에 “안 주면 재미없을 것 같아” 줬다 답함으로써 스스로를 군사정권의 일방적 피해자로 둔갑시키며 모두에게 공손히 ‘회장님’ 대접을 받고 있던 당대의 거물을, 그 촌뜨기만은 대차게 몰아세우고 있었다. 몇 놈이 터트리는 탄성. “와, 말 잘 한다.” 그러나 내게는 달변이 문제가 아니었다. 거대한 경제권력 앞에서 모두가 자세를 낮출 때, 그만은 정면으로 그 힘을 상대하고 있었다. 참으로, 씩씩했다. 그건 가르치거나 흉내로 될 일이 아니었다. 그렇게 그를 알았다.

 

 

2. 이후, 난 그를 두 번 만났다. 부산에서 또 실패한 직후인 2000년 봄, 백수가 된 그를 후줄근한 와룡동 사무실에서 만난 게 처음이었다. 


낙선 사무실 특유의 적막감 속에 팔꿈치에 힘을 줄 때마다 들썩이는 싸구려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그와 마주 앉았다. 그때 오갔던 말들은 다 잊었다. 아무리 기를 써도 기억나는 건, 담배가 수북했던 모조 크리스털 재떨이, 인스턴트 커피의 밍밍한 맛, 그리고 한 문장뿐이다.

 

“역사 앞에서, 목숨을 던질 만하면 던질 수 있지요.” 


앞뒤 이야기가 뭔지, 왜 그 말이 나왔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내가 그 말을 기억하는 건, 오로지 그의 웃음 때문이다. 정치인들은 누구나 저만의 레토릭이 있다. 난 그런 수사가 싫다. 같잖아서. 저 하나 제대로 건사해도 다행인 게 인간이다. 역사는 무슨. 주제넘게. 너나 잘하셔. 그런 속내. 그가 그때 적당히 결연한 표정만 지어줬어도, 그 말도 필시 잊고 말았을 게다. 정치인들은 그런 말을 웃으며 하지 않는 법이다. 비장한 자기연출의 타이밍이니까. 그런데 그는 웃으며 그 말을 했다. 그것도 촌뜨기처럼 씩씩하게. 참 희한하게도 그게 정치적 자아도취 따위가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진심으로 내게 전해진 건, 순전히 그 웃음 때문이었다. 난 그때 그렇게, 그에게 반했다.

 


두 번째 만남은 그 이듬해 충정로 해양수산부 장관실에서 대선후보 인터뷰로 이뤄졌다. 그 날 대화 역시 잊었다. 기억나는 건 이번엔 진짜 크리스털이었다는 거, 질문은 야박하게 했다는 거 - 그게 그에게 어울리는 대접이라 여겼다. 사심으로 물렁한 건 꼴불견이니까. 그런 건 그와 어울리지 않으니까 - 그리고 이 대목이다.
 

“시오니즘은 국수주의다. 인류공존에 방해가 되는 사고다.”

 

놀랐다. 그 생각이 아니라 그걸 말로 해버렸단 사실에. 정치인은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안전하지 않은 건 눙치고 간다. 그런데 그는 유불리를 따지지 않았다. 한편으론 그게 현실 정치인에게 득이 되는 것만은 아닌데 하면서도 또 한편으론 통쾌했다. 기면 기고 아니면 아닌 거다. 이런 남자가 내 대통령이면 좋겠다고, 처음 느낀 순간이었다.


그 후 대통령으로 내린 판단 중 지지할 수 없는 결정들, 적지 않았으나 언제나 그를 좋아하지 않을 수 없었던 건, 그래서였다. 그는 내가 아는 한, 가장 씩씩한 남자였다. 스스로에게 당당했고 같은 기준으로 세상을 상대했다. 난 그를 정치인이 아니라, 그렇게 한 사람의 남자로서, 진심으로 좋아했다.

 

 

3. 그래서 그의 투신을 받아들 수가 없었다. 가장 시답잖은 자들에게 가장 씩씩한 남자가 당하고 말았다는 것만으로 충분히 억울하건만, 투신이라니. 


그게 도무지 받아들여지지 않아 종일 뉴스를 읽고 또 읽었다. 그러다 마지막에 담배 한 대를 찾았다는 대목에서 울컥 눈물이 났다. 에이 씨바… 왜 담배가 하필 그 순간에 없었어. 담배도 없이, 경호원도 없이, 누구도 위로할 수 없는 혼자가 되어, 그렇게 가버렸다. 그 씩씩한 남자를 그렇게 마지막 예도 갖춰주지 못하고 혼자 보내버렸다는 게, 그게 너무 속이 상해 자꾸 눈물이 났다.



그러다 어느 신문이 그의 죽음을 사거라 한 대목을 읽다 웃음이 터졌다. 박정희의 죽음을 서거라 하고 그의 죽음을 사거라 했다. 푸하하. 눈물을 단 채, 웃었다. 그 믿기지 않을 정도의 졸렬함이라니. 그 옹졸함을 그렇게 자백하는 꼴이 가소로워 한참이나 웃었다. 맞다. 니들은 딱 그 정도였지. 그래 니들은 끝까지 그렇게 살다 뒤지겠지. 다행이다. 그리고 고맙다. 거리낌 없이 비웃을 수 있게 해줘서. 한참을 웃고서야 내가 지금 그 수준의 인간들이 주인 행세 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게, 뼛속 깊이 실감났다. 너무 후지다. 너무 후져 내가 이 시대에 속했다는 걸 들키고 싶지 않을 정도로.

 

 

4. 내가 예외가 없다 믿는 법칙은 단 하나다. 세상에 공짜가 없다는 거. 


그가 외롭게 던진 목숨은, 내게 어떻게든 되돌아올 것이다. 그게 축복이 될지 부채가 될지는 나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것 하나는 분명하다. 그만한 남자는, 내 생애 다시 없을 거라는 거.


이제 그를 보낸다.

 

잘 가요, 촌뜨기 노무현.

 

남은 세상은, 우리가 어떻게든 해볼게요.



 

PS - 사진 한 장 출력해 붙이고 작은 상 위에 담배 한 갑 올려놨다. 언제 한번 부엉이 바위에 올라 저 담뱃갑을 놓고 오련다.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8-03-14 07:46:4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2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5724272 ]

추천73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1044775
4733643   동성애가 유전질환은 아니지않나요?? 19:03:23 5
4733642   "트럼프 지지율 45%..북미회담 영향 취임직후 최고치로 복귀" 19:03:04 18
4733641   유니클로 옷이 비싼건가요??  8 19:01:49 121
4733640
 BabyBoom
  페미들 비판했다가 극딜당하고 유튜브 접으려는 여성 ㄷㄷㄷ 19:01:42 156
4733639   장현수 인터뷰  3 19:00:48 284
4733638   박원순 시장은 친페미 친동성애 일수밖에 없어요  4 18:59:42 0 - 1 212
4733637
 Everlasting
  가짜 문파들  4 18:59:41 1 - 0 226
4733636   김경수의원을 보고 있으면요..  2 18:58:47 152
4733635   비밀의 숲 정주행 했어요 (스포없음)  14 18:55:51 288
4733634   가짜 난민, 진짜 난민..jpg  7 18:55:38 1 - 0 1135
4733633   독일사람들 우월하다고 생각 해보셨나요?  10 18:54:44 369
4733632   곧 콜롬비아 vs 일본경기인데  10 18:53:53 432
4733631   제주도에 몰려온 난민 문제가 심각해보입니다  5 18:53:53 1 - 0 439
4733630   편파판정 얘기나온게 구자철 축구화에 밟힌거아닐지  2 18:53:01 251
4733629   안느얼굴은 저런 선수다시나올까싶게  9 18:52:47 627
4733628   지난 시즌 하메스 로드리게스  4 18:52:35 516
4733627   구미시장 바뀌자마자 하는일  2 18:51:47 1 - 0 637
4733626   민주당 당원가입 문자받았네요ㅎㅎ  2 18:51:26 5 - 0 229
4733625   김성태·김무성 외 복당파 10여명, 조찬회동서 당 혁신 논의  4 18:51:21 256
4733624   내성발톱 뽑아야 하는데....  6 18:51:07 263
4733623   뽐구폰 필요한분 있나요? 나눔완료!!  22 18:50:40 6 - 0 109
4733622   롯데시네마 탐정:리턴즈 나눔  11 18:49:51 4 - 0 167
4733621
 베지밀군
  유니클로가 일본에서 인식이 안좋군요...  26 18:48:28 1227
4733620   [스압] 혜경궁 김씨를 찾은, 그리고 찾는 사람들 (날짜별 순서대로)  4 18:46:33 9 - 0 415
4733619   동성애자들은 자신들도 차별주의자이면서 차별반대를 외치는게 어이없죠...jpg  21 18:46:08 742
4733618   예비군 4일은 엄청 긴 느낌이네요..  8 18:45:01 340
4733617   인간적으로 김신욱 돌아올 때 이코노미 타야하는거 아닌가요?  10 18:44:24 455
4733616   비가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11 18:43:25 630
4733615   당대표 그만둔 홍준표, 변호사 재개업 신청했다  3 18:43:20 911
4733614
 유키위키
  이번 월드컵은 김신욱인가요. ㅠ  5 18:42:47 40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