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단, 정치와 관련된 글은 이슈정치토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김기식 전금감원장 사임서 전문 52
이름: 항상더움


등록일: 2018-04-17 08:51
조회수: 9241 / 추천수: 71





공직의 무거운 부담을 이제 내려놓습니다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선관위의 결정 직후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고 임명권자께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누를 끼친 대통령님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000만원 이상을 추가 출연키로 한 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의 판단을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입니다. 법 해석상 문제가 있는 경우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합니다만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제기도 없었습니다. 이 사안은 정말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지도 못한 일입니다.

그러나 법률적 다툼과는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습니다

주어진 소명이라 생각하고 받아들였습니다만 취임사에서 밝혔듯이 공직을 다시 맡는 것에 대한 회의와 고민이 깊었습니다. 몇해전부터 개인적으로 공적인 삶을 내려놓고 싶은 마음에도 누군가와 했던 약속과 의무감으로 버텨왔습니다

제가 금융감독원장에 임명된 이후 벌어진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판단할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의 사임에도 불구하고 짧은 재임기간이지만 진행했던 업무의 몇 가지 결과는 멀지 않은 시간에 국민들께서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에 대해 제기된 비판 중엔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들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돌이켜보면 어느 순간 저의 삶이 뿌리째 흔들린 뒤, 19살 때 학생운동을 시작하고 30년 가까이 지켜왔던 삶에 대한 치열함과 자기 경계심이 느슨해져서 생긴 일이라 겸허히 받아들입니다. 반성하고 성찰할 것입니다

이번 과정에서 고통 받은 가족들에게 미안합니다. 또한 저로 인해 한 젊은이가 악의적인 프레임으로 억울하게 고통과 상처를 받은 것에 분노하고 참으로 미안한 마음입니다. 평생 갚아야 할 마음의 빚입니다.

참여연대 후배의 지적은 정당하고 옳은 것이었습니다. 그 소식을 접하고 과거 제가 존경했던 참여연대 대표님과 관련된 일이 떠올랐습니다. 그분은 평생을 올곧게 사셨고, 그 가치를 금액으로 평가할 수조차 없는 평생 모으신 토기를 국립박물관에 기증하셨던 분입니다. 그러나 공직에 임명되신 후 가정사의 이유로 농지를 매입한 일이 부동산 투기로 몰리셨고, 그 저간의 사정을 다 알면서도 성명서를 낼 수밖에 없다며 눈물 흘리는 저를 오히려 다독이시고 사임하셨습니다.

그때 이미 저의 마음을 정했습니다. 다만 저의 경우가 앞으로의 인사에 대한 정치적 공세에 악용되지 않도록 견뎌야 하는 과정과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저는 비록 부족하여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께서 저를 임명하며 의도하셨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되어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 믿습니다

다시 한번 기대하셨던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김기식 올림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5772306 ]

추천71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862058
4641852   택배회사가 하필이면,,  1 19:19:25 114
4641851   외신에서는 문 칭송이 자자한데 19:17:46 137
4641850   최교일 수행비서 음주운전 발각 전에 최교일을 밝혀낸 트위터 유저.jpg  5 19:15:54 4 - 0 572
4641849   저녁 먹고 또 한분 보내드렸어요  17 19:14:12 17 - 0 842
4641848   밥먹을때 고기없이 밥못먹는사람있나요?  9 19:11:43 253
4641847   야구는 LG인가여?  5 19:11:33 333
4641846
 쿨한지름
  이층버스 처음 타봤네요  6 19:10:56 440
4641845
 호구왔쪄염
  후...lvsun 5포트 충전기로 위키오 crb003 충전이 안되네여..  3 19:08:39 76
4641844   남북 통일은 솔직히 너무 먼 미래같고  8 19:07:29 1 - 0 351
4641843   성남토박이로서 이재명 일베논란은 어이가 없습니다.  50 19:04:59 3 - 12 967
4641842   지하철인데 인터넷속도가 2g네요  6 19:04:57 243
4641841   개헌 억지로 통과시킬필요 없습니다 19:04:54 175
4641840
 우왕ㅋ굳ㅋ
  대선 후보 비방 가짜뉴스 유포 제천시의장 직위상실 확정  2 19:04:48 3 - 0 291
4641839   사기안당하고 내집짓는 방법  6 19:03:36 1265
4641838
 배추찌짐
  백종원의 스트리트 푸드파이터 역시 재밌습니다.  13 19:02:39 984
4641837
 라이니
  흐.. 드디어 검사 모바일 1티어 달성했네요..  21 19:01:51 2 - 0 487
4641836   러블리즈 미니앨범 포스터는  2 19:01:45 1 - 0 244
4641835   ㅎㄷㄷ 랭킹 처음 들어보네요  12 19:00:08 852
4641834   그럼 누구 찍어요? 남경필?  9 19:00:07 3 - 0 425
4641833   아직도 집에도 못가고 있는 분들 많죠?  2 18:59:47 155
4641832   부모님이 유튜브에 이상한 영상들 보시면 계몽한다 vs 그대로둔다  10 18:58:26 231
4641831   이언주 또 쳐 기어 나오려고??  5 18:57:58 810
4641830   한반도 평화협정 반드시 성사되길 18:57:32 56
4641829   키보드 어플 어떤것 쓰시나요  25 18:56:10 565
4641828   강성권 예비후보 폭행피해자 성폭행부분 진술번복 18:55:52 435
4641827   세븐 도시락 괜찮네요!  7 18:55:08 428
4641826   文대통령, 아베와 통화 “종전선언은 최소한 남북미 3자 합의 이뤄져야 성공”  6 18:52:26 666
4641825   이재정 의원 트윗 - 티비조선 사과대신 수사.jpg  4 18:52:15 12 - 0 902
4641824   유플러스 해지방어 고견 부탁드립니다.  4 18:51:53 163
4641823   제명 일베는 일반인들이 바보로 보이나보네요ㅋㅋ  8 18:47:52 2 - 0 58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