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정치와 관련된 글은 정치자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생각보다 더 미친 일본 근황 64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19-07-11 23:38
조회수: 30358 / 추천수: 58


1.jpg (925.3 KB)



https://www.tokyo-np.co.jp/s/article/2019070790070621.html


3.11 피해 재산세 감면 종료에 원전 피난민 세금 6 배나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 사고에서 주택을 해체 한 후 빈 터에 대한 2022년부터 재산세가 크게 증액된다. 주택의 서 토지 수준으로 감액하는 특례가 2021 년도 말에 끝내기 위하여에서 이마는 여섯 배 정도까지 상승 우려가있다. 특히 원전 사고로 대피 귀환하지 못하고있는 후쿠시마 현의 이재민이 피난 생활에서의 수익 감소에 세금 증액이 겹쳐 영향은 크다. 그러나 국가는 어느 정도의 사람이 감액을 받고 있는지 파악하지 않고 특례 연장도 논의하고 있지 않다. (사카키 바라 숭인, 사진도)


재산세는 지방세로,지가 공시 가격 등을 감안한 「평가액」에 세율을 곱하여 계산한다. 그 토지에 주택이 서 있으면 세금을 감액하는 특례가 가장 수혜를받은 경우 금액은 6 분의 1이된다.


지진 후 피해자의 부담을 덜기 위해 손상된 주택을 해체 한 공터는 "주택 있음 '으로 간주 규정이 생겼다. 원전 사고로 사람이 살지 않는 주택을 해체 한 경우에도 적용된다. 이 규정은 「열두 년도부터 이십일 년도까지 "라고 지방 세법 부칙에 연장이 없으면 두 두 년도부터 세액이 달라진다.


영향은 주민의 귀환이 진행되지 않는 원전 사고의 피해 지역에서 심각해진다.


후쿠시마 현 나미에 마치에서 전체 읍민 두 11,000 명에게 피난 지시가 나오고, 그 후 약 1 만 5 천명이 살고 있던 지역에서 해제됐다. 피난 지시가 나와있는 동안은 전액 해제에서 삼년은 반값이라는 다른 감면 제도도 있지만, 그것이 끝나는 뛰었다 세금이 그대로 부담이된다.


마을 등에 따르면, 주택 등의 해체에 약 사천 건의 신청이 있고 그 중 약 삼천 개는 해체를 마쳤다. 귀환 한 주민은 6 %에 그 친다. 피난처에서 생활이 어려운 곳에 세금 증액이 겹치는 주민은 많은 것으로 보인다.


읍민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오른다. 학원 경영, 호리 후미오 씨 (65)는 당분간 피난처의 시즈오카 현 후지시에서 구입 한 집에서 살고있다. 나미에 마치의 집은 동물에 살갗이 튼 때문에 해체하고 빈 터로 남아한다. '고향의 집이 손상된 것은 피난 때문에 도쿄 전력의 탓인데 납득이 가지 않는다 "고 말했다.


그러나 지방 세법을 소관하는 총무성은 "현재 상태 규정을 연장 논의는 없다"고 설명했다. 재산세는 각 지자체에서 세액을 결정 해 징수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자치 단체가 특례로 감액하고 있는지 파악하고 있지 않다고한다.




요약


1. 후쿠시마 원전 터지고 오염된 토지 주민들 외지로 대피했습니다.

2. 피난령 끝나고 복귀해도 좋다고 지시내림 (방사능은 기준치를 올렸기 때문에 괜찮음)

3. 주민들이 복귀 안 함. 기존에 살던 주택은 못쓰게되서 사실상 폐허.

4. 그동안 해체된 주택도 주택있음으로 감액 평가를 받았음.

5. 후쿠시마 주민 특별면세기간 곧 끝나갑니다. 고로 땅에 아무것도 없는 집이나 안사는 세금 감면 해택이 전혀 없음.

6. 일본 총무성: 후쿠시마원전 근처로 복귀해서 집짓고 살거나, 세금 내라. 바꿔줄생각 없다.

 

 

 

 

결론: 후쿠시마 주민은 다시 오염된 땅으로 들어가서 살거나 죽을때까지 오염된 땅에 대하여 세금내야 됩니다.

 

 

 

http://www.ddanzi.com/free/566380300

 

 

 

 

1.jpg

 

 

 

이미지는 2017년도 기자회견 영상에서 캡처한거에요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07-11 23:55: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1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6536465 ]

추천 58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6545279   한국 국대 평양 원정 간다고 합니다!!  5 19/07/17 1472
6545278
 살아있어요
  일본 극우와 한국 극우 19/07/17 366
6545276   라스 보는데  7 19/07/17 829
6545274   지누션의 션 병역이요..  24 19/07/17 2219
6545273   일주일 후에 나올 신문기사 유출됨 ㄷㄷ  7 19/07/17 2 - 0 2963
6545272   로또리치  6 19/07/17 426
6545271   매일 푸샵 하는분있나요 ?  24 19/07/17 945
6545270
 CCS
  2019년 6월 방일 한국인 관광객 수  5 19/07/17 1003
6545269   소주 3병 이상 먹고 버스 탔습니다.  13 19/07/17 1 - 0 1827
6545268   영화 엑시트가 숨은 강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5 19/07/17 1 - 0 978
6545266   집에 오래된 신발 오래된 옷... 잘 버리시나요  13 19/07/17 797
6545265
 닥세
  롤) 롤 하시는 분들은... 당분간 하지 마세요 ㅠㅠ  2 19/07/17 1591
6545264   퍼뜨려주세요. 도를 지나친 일본 대참사  83 19/07/17 63 - 0 11623
6545263
 투셰
  백종원 최고이긴 합니다.  4 19/07/17 1137
6545262   후쿠시마 방송 못보신 분은 보세요.  4 19/07/17 2 - 0 834
6545261   조선일ㅂ 폐간 청원 달리시죠  5 19/07/17 6 - 0 290
6545260   전형적인 친일들의 핑계 19/07/17 265
6545259
 행운버프
  오늘도 당했습니다 ...  3 19/07/17 723
6545258   안녕하세요 19/07/17 60
6545257   1종 보통 딸때만 수동 몰았는데 수동 몰려면 초짜죠?  10 19/07/17 678
6545256   미국이 어떻게해서 다인종 국가가 된걸까요?  13 19/07/17 516
6545255   택시 아직도...  3 19/07/17 278
6545254
 내똥
  롱리브더킹 늦은 후기  9 19/07/17 1256
6545253   스티붕유가 받을 예정이었던 병역혜택  17 19/07/17 2171
6545252   백종원 반찬가게 도시락 아이디어는 진짜 최고네요  11 19/07/17 2455
6545251   화이투벤·알보칠 대신 펜싹·오라칠..의약계로 번진 불매운동  1 19/07/17 541
6545250   유일하게 보는 먹방  3 19/07/17 649
6545249   곧 쪽국불매운동에 물타기가 시작될겁니다.  35 19/07/17 48 - 0 5823
6545248   어느 변호사의 트윗 글.twt  8 19/07/17 11 - 0 2097
6545247
 euroshim
  자한당이 빨간색을 좋아했던 이유  3 19/07/17 1 - 0 95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