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부동산포럼 입니다.

내집마련, 계약, 이사 등 부동산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박원순은 시장이자 정치인입니다 2
이름: 진그레이


등록일: 2019-06-13 10:51
조회수: 549 / 추천수: 0





 

박원순은 국민 일부 계층을 의식하는 청와대와 거기에 발 맞춰 정책을 정하고 밀고 나갈 수 밖에 없는 국토부와 분명히 입장이 다릅니다. 

 

청와대와 국토부가 정책 방향을 폭등이들 주장대로 180도 바꿔 서울에 신축을 팍팍 공급하는 모습이 상상되시나요? 정치적으로나 정책의 방향, 신뢰성 때문에 불가능합니다. 옳고 그름을 떠나 자살행위에요. 

 

하지만 박원순은 여기서 자유롭죠. 어차피 3기 신도시 욕은 정부랑 국토부가 다 먹고 있는 마당에 굳이 나댈 이유가 없습니다. 여차하면 서울 2030, 2040 플랜을 꺼내며 ‘나는 사실 원래부터 서울 개발을 다 계획하고 있었다’고 태세전환을 해도 아무 정치적, 정책적 타격이 없습니다. 서울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환영하겠죠. 

 

시장이라면 자신의 도시를 발전시키고 업적을 남기고 싶은게 인지상정입니다. 그렇다면 지금 같은 포지션을 잡은 이유가 뭘까요? 실보다 득이 많기 때문입니다.


1) 이미 정부, 국토부가 대신 욕받이를 해주고 있으니 가만히 있는게 상대적으로 이득입니다.

 

2) 괜히 정부, 국토부와 대치되는 정책으로 언론의 집중포화를 받을 이유가 없습니다. 일례로 용산, 여의도 개발을 언급했다가 폭등을 부추긴다고 욕을 먹자 순식간에 철회를 했죠. 사실 예전부터 있던 계획을 입 밖으로 낸 것에 불과한데 갑뿐싸되니 귀신 같이 물러섭니다.

 

3) 대권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굳이 서울 권역 이외의 국민을 자극할 필요가 없습니다. 인허가를 안 해주다 풀어주는게 반대의 경우보다 부담이 덜하며, 표를 생각한다면 지금 포지션이 훨씬 유리합니다.

 

4) 반면에 서울 개발이나 아파트 공급은 전혀 급할게 없습니다. 안 한다고 큰일나지도 않고 폭탄돌리기급 구축 누적 단계에 있지도 않습니다. 마침 정부에서 금융정책으로 수요를 열심히 눌러주면서 시간을 벌어주고 있네요. 일부 재건축 단지의 민원만 살포시 무시해주면 되겠습니다. 

 

결론은 박원순은 시장이라 정치인으로 최선의 선택을 하고 있을 뿐이지 지금 보이는 모습은 ‘주민 요구사항을 검토한 결과...’ 운운하며 언제든지 바꿀 수 있다고 봅니다.

 

이상 제 뇌피셜 소설이었습니다.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06-13 10:53: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1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house&no=123565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2442317
notice   아파트 향에따른 일조량과 가격, 내용추가 : 계절별 일조량  94 16/01/31 52 192098
notice
 관리자15
  경매 만화 동영상 (춘천지방법원)  13 15/04/02 7 164430
notice
 관리자15
  알기 쉬운 임대차 만화동영상 (춘천지방법원)  10 15/04/02 9 158786
inform_icon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 발생한 법적 분쟁도 [법률상담실]에서 상담받을 수 있습니다. 17/10/17
inform_icon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신용대출 문의는 [대출상담실]을 이용해 주세요! 18/10/15
125740   융자 상환조건으로 특약 넣고 잔금시 돈은 누구한테 주나요?  3 02:54:24 86
125738
 그린내
  보통 평당 얼마정도 되야 적당한 값인가요  8 00:18:05 288
125737   융자있는 전세는 어떤가요?  23 19/07/20 3703
125736   저도 버팀돌?디딤돌로 오피스텔 가능할까요?  1 19/07/20 187
125735   오피스텔은 남향보다 북서 북동이 인기라는데 맞나요?  79 19/07/20 9361
125734
 니크내크
  아버지 명의의 집을 팔고 그 돈으로 집을 구입하는데, 어머니 명의로 할 경우  4 19/07/20 260
125733   다주택자인데, 아파트 1채가 재건축될 경우 입주권 나오나요?  2 19/07/20 307
125732   앞으로 경기동남부 신도시 계획 나올까요?  12 19/07/20 689
125731   블룸버그통신 : 문대통령의 사회주의 실험으로 한때 활기가 넘쳤던 경제의 야성적 충동을 약화시켰다.  255 19/07/20 29 - 43 10648
125730   전세 기간 설정 문의...  1 19/07/20 147
125729   임차권등기명령신청 관련 질문입니다. 집주인과 싸움중.  6 19/07/20 248
125728   재산세 최대한 늦게 내는게 좋을까요? 19/07/20 386
125727   지금 갭으로 투자하는거 어떤가요?  5 19/07/20 844
125725   규제지역 선정조건이 조금 말이 안되는거 아닌가요?  6 19/07/20 318
125724   시도별 인구 예상  6 19/07/20 1122
125723   돈암동 한신아파트를 가보았습니다.  5 19/07/20 1107
125722   이미 등기이전 완료했는데 받은 영수증 보관해야 하나요?  5 19/07/20 422
125721   부동산 공부가 어려운 (?) 이유.  36 19/07/20 4 - 0 10413
125719   이거 링크보고 공부하시면 됩니다.  5 19/07/20 598
125718   아파트 담보대출 3.18 사용중 다른은행 대환대출 알아보고있습니다/  1 19/07/20 327
125717
 콤보
  동탄-수서 SRT 정기권은 극악의 확률인가요 ?  7 19/07/20 794
125716   신축 아파트 마이너스 옵션 + 홈네트워크 문의  8 19/07/20 546
125715   부동산은 심리인데~  6 19/07/20 710
125714   서울특별시 7월 20일 실거래 자료입니다. 신고가 랭킹 1위 신현대11차 19/07/20 280
125712   분양가 상한제는 결국 핀셋규제  3 19/07/20 647
125711   산본에 집을 사려고 합니다. 선택에 관해 조언 좀 부탁드려요.  10 19/07/20 530
125710   주말에는 재산세나 내야겠네요  20 19/07/20 1 - 0 9509
125709   대출 궁금한게 있습니다 (은행vs생보사 )  6 19/07/20 348
125708   대출받아서  5 19/07/20 400
125707   서울시 7월20일 아파트 실거래(신규283 신고가 래미안퍼스티지외 53건) 19/07/20 27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