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유머, 감동, 동영상, 관심사 등 다양한 주제의 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펌)"날 믿어봐라"..약속지킨 경찰관에 54
분류: 감동
이름: 완전볼희


등록일: 2019-09-11 18:40
조회수: 14014 / 추천수: 42


20190911181805387qruk.jpg (329 KB)



기사 원문

https://news.v.daum.net/v/20190911181803863

 

제목

 

"날 믿어봐라"..약속지킨 경찰관에 목숨 끊으려던 20대 인생 역전

 

20190911181805387qruk.jpg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한 20대 청년의 마음을 돌이키고 인생의 전환점을 만들어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지난 1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개금동에 있는 개금파출소에 한 청년이 양손에 치킨 세 마리를 들고 방문했다.

파출소에서 한 경찰관을 애타게 찾던 이 청년은 파출소 문을 열고 들어서는 서병수 경위를 보자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둘은 곧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돈도 없을 텐데 치킨은 왜사왔냐'는 서 경위의 말에 청년은 '해주신 것이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면서 웃었다.

청년의 이름은 손경서씨(23). 불과 한 달 전 손씨는 자신의 생활고와 불우한 환경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지난달 8일 오후 7시35분쯤 경찰은 '친구가 자살을 하려고 한다'는 내용의 112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부산 부산진구의 한 원룸으로 출동했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손씨를 발견했다. 손씨는 '출동한 경찰관들을 철수시키지 않으면 죽겠다'고 외쳤다.

강력계 형사 출신인 서 경위는 상황의 심각성을 한 눈에 파악하고 현장에 출동한 인력을 모두 철수시킨 뒤 동료 한 명과 방 안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1시간 30여분동안 손씨를 설득했다.

손씨는 부모에게 버림받고 보육원에서 자라면서 어렵게 생활을 하다 나쁜 길로 빠지기도 했던 이야기를 서 경위에게 털어놓았다.

서 경위와 만났을 당시 손씨는 몇 개월동안 취직조차 하지 못해 밥도 며칠동안 굶은 상황이었다.

서 경위는 손씨에게 '내가 도와주겠다. 제발 나를 마지막으로 믿어봐라. 취업도 알아봐주고 끝까지 도와주겠다'면서 손가락까지 걸고 이야기했다.

결국 손씨는 마음을 열었다. '며칠동안 식사도 제대로 못했다'는 말에 서 경위는 손씨의 데리고 인근 국밥집으로 데려가 밥을 사줬다. 그는 '밥은 굶지 말아야지'라는 말과 함께 손씨의 주머니에 5만원을 넣어줬다.

서 경위가 쥐어둔 5만원을 들고 집에 돌아온 손씨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고 한다.

서 경위는 이후에도 매일같이 전화를 걸어 그를 격려했고 자신의 지인 도움을 받아 서울에 있는 한 인테리어 회사를 손씨에게 소개해줬다. 손씨가 면접을 보러가는 날에는 기차표까지 끊어주면서 힘을 보탰다.

손씨는 무사히 면접을 마쳤고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을 하게됐다.

부산에 있는 공사 현장에 출장을 오게 된 손씨는 서 경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치킨과 양말을 사들고 개금 파출소로 달려온 것이다.

서 경위는 "저희 아이도 20살이다. 손씨를 봤을 때 마치 내 자식 일처럼 느껴졌다"며 "강력반 형사로 일할 때도 많은 아이들을 접했지만 손씨의 경우 원천적인 것을 해결해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닭을 왜 사왔냐고 했더니 '해주신 것이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 가슴이 뭉클했다"며 "우리 사회가 손씨와 같은 아이들을 외면하지 말고 끝까지 돌봐줄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humor&no=350740 ]

추천 42

다른 의견 0

# 이 게시글에는 핫코멘트가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핫코멘트 위치로 이동합니다.

건축영선아재 / 나도 20대 초반 과거에 돈벌어보려고 부산 내려가서 어선 소개업체에 팔려가 뱃...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목록보기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기타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2671296
inform_icon
 
  <유머/감동>게시판에 게시글 등록 시 10점, 댓글 등록 시 1점이 부여됩니다. 15/12/16
351645 유머이미지
 홍시한입
  학원버스 기사님 개인 운전기사처럼 부려먹는 학생  8 09:29:27 1108
351644 감동   [약혐] 장애를 극복, 예술로 승화한 젊은이  2 09:19:11 782
351643 기타   1500명이 몰렸던 중소기업 채용 공고.jpg  7 09:04:35 2063
351642 기타   (펌)내가 장교를 그만둔 이유 중 가장 박탈감을 느꼈던 일.jpg  31 08:57:49 2 - 1 3662
351641 감동   센스있는 예비입주민  3 08:52:55 1 - 0 1827
351640 기타   잊지말아야 할 김상옥 열사 08:13:27 2 - 0 1262
351639 기타   일본 무역 흑자 근황  5 08:08:27 2 - 0 2845
351638 기타   mbc가 밝힌 진실  1 08:06:19 1 - 0 2228
351637 유머이미지   여자라도 극복할 수 없는 피지컬  4 07:54:22 3136
351636 유머이미지   엄마 난 이제 틀린거 같아 미안해.jpg  6 07:48:31 3037
351635 기타
 하이쿰
  5개 내외로 축복받은 유전자라고 함 ㄷ  94 07:28:19 2 - 0 15321
351634 기타
 하이쿰
  졸음운전 전복사고.gif  10 07:25:52 3134
351633 유머이미지   와이프가 처가집 갈때  2 05:37:38 4 - 0 5183
351632 유머이미지   숨막히는 밀당  2 05:36:33 1 - 0 3277
351631 유머글   정우성은 알겠는데  4 05:35:35 4211
351630 유머동영상   [몰카]몰래 과자뺏어먹었을 때 반응보깈ㅋㅋㅋ  8 02:19:13 0 - 3 3418
351629 기타   돼지 등에 타기  6 01:15:55 4147
351628 기타   양덕의 로봇  4 01:11:16 1 - 0 3283
351627 기타
 chuldr
  미드에 등장했던 문대통령  4 00:54:04 3 - 0 4966
351626 유머글   바밤바 이야기  3 00:11:52 2644
351624 기타   [스압] 주차장에서 차 못 찾을 때 꿀팁.jpg  7 19/09/19 6162
351623 감동   [스압] 생일 소원으로 진짜 공주가 된 소녀.jpg  4 19/09/19 2 - 0 4221
351622 유머이미지   볶음밥 보통과 곱배기  5 19/09/19 0 - 1 4725
351621 유머이미지   절이 싫으면 누가 떠나야합니까 19/09/19 3106
351620 기타   일본의 돌고래 학살...jpg  11 19/09/19 4 - 0 5353
351619 유머이미지   [펌]초정밀 가공  15 19/09/19 0 - 1 5928
351618 기타   캐나다 무단횡단...gif  13 19/09/19 6228
351617 유머이미지   맘스터치 새로나온 버거  9 19/09/19 0 - 3 5703
351616 감동   약후) 남성의 니즈를 정확히 아는여자.  7 19/09/19 7996
351615 감동   21세기를 사는 우리들의 자화상  1 19/09/19 1 - 0 208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