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글을 포함하여 모든 주제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노르웨이 외교장관 주최 정부 오찬 참석 1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19-06-13 00:29
조회수: 177 / 추천수: 1


64352255_2371006459854247_4306547116240535552_n.jpg (298.2 KB)
64232467_2371006279854265_1554285296474914816_n.jpg (138.5 KB)

More files(2)...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각 12일, 써라이데 노르웨이 외교장관 주최 정부 오찬에 참석하여, 양국의 공통 관심사인 포용성장, 양성평등, 복지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양국의 미래지향적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날 오찬에는 노르웨이 측 하랄 5세 국왕, 호콘 왕세자, 아스트리 공주, 써라이데 외교장관, 솔베르그 주한노르웨이 대사, 트로엔 의회의장, 어이에 대법원장, 이삭센 통상산업부 장관, 프라이베르그 석유에너지부 장관 등과 우리 측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윤종원 경제수석, 이공주 과학기술보좌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답사를 통해 “올해는 노르웨이와 한국이 수교를 맺은 지 6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대한민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노르웨이를 국빈방문해 양국의 60년 우정과 인연을 축하할 수 있어서, 더없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노르웨이와 한국의 우정은 수교의 역사보다 더 오래되었다. 70여 년 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노르웨이 정부는 생면부지의 한국에 623명의 의료지원단을 파견해 수많은 생명을 구했다. 전쟁이 끝난 후에도 폐허가 된 서울에 남아 가난하고 아픈 사람들의 치료를 도왔다. 한국 국민을 대신해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며 노르웨이가 한국전쟁에 의료지원단을 파견하여 도움을 준 데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군수지원함, 해상플랫폼 등 조선·해양 분야부터 전기차, 친환경 선박, 청정에너지 등 친환경 협력까지 양국의 우정과 협력이 더 크고 넓게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국의 상생 번영,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해 가기를 바란다”는 말로 답사를 마무리했습니다.
------------------------------------------------------------------
6/12(수) 노르웨이 정부 주최 오찬 문재인 대통령 답사 전문

존경하는 국왕님, 
이네 에릭슨 써라이데 장관님과 내외 귀빈 여러분,

우리 대표단을 따뜻하게 환대해 주신 국왕님과
성대한 오찬을 베풀어 주신 노르웨이 정부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올해는 노르웨이와 한국이 수교를 맺은 지
6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입니다. 
동양에서는 60살 생일을 특별하게 챙기는 전통이 있습니다.
대한민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노르웨이를 국빈방문해
양국의 60년 우정과 인연을 축하할 수 있어서,
더없이 기쁘게 생각합니다.

어제 오슬로에 도착해 보니,
“해외로 나가기엔 노르웨이가 너무 좋다”고 한
노르웨이 기업가의 말이 생각났습니다.

누구라도 노르웨이에 한 번 오면 
오래 머물고 싶을 것 같습니다.
함께 힘을 모아 행복하고 풍요로운 사회를 만들어 온
노르웨이 왕실과 정부, 국민께 경의를 표합니다.

노르웨이와 한국의 우정은 
수교의 역사보다 더 오래되었습니다. 
70여 년 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노르웨이 정부는 생면부지의 한국에
623명의 의료지원단을 파견해 수많은 생명을 구했습니다.
전쟁이 끝난 후에도 폐허가 된 서울에 남아
가난하고 아픈 사람들의 치료를 도왔습니다.

노르웨이가 전해 준 것은
사람을 소중히 여기는 인류애와
자신의 신념을 행동으로 옮기는 용기와 힘이었습니다.
노르웨이와 국제사회의 지원으로
한국은 전쟁을 딛고 일어나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이루었고,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성장했습니다.
한국 국민을 대신해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사람에 가치를 둔 양국의 우정과 협력은
더 크고 넓게 확대되고 있습니다.
군수지원함, 해상플랫폼 등 조선·해양 분야부터
전기차, 친환경 선박, 청정에너지 등 친환경 협력까지 
분야도 다양합니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도 함께하고 있습니다.
스발바르 제도의 다산과학기지는 
양국 간 북극 협력의 상징입니다.
해양환경 보호와 기후변화 대응도
양국이 협력해야 할 분야입니다.

이곳 아케스후스 성은
북유럽의 대표적인 천연 요새로 알려져 있습니다.
직접 와보니, 그 명성이 실감납니다.
어떤 침략도 막아낼 수 있을 정도로 웅장하고 견고하면서,
섬세하고 고풍스러워 더욱 놀랍습니다.

나는 양국의 우정이 아케스후스 성과 같이 
단단하고 아름답게 발전해왔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양국의 상생 번영,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해 가기를 바랍니다.

양국의 굳건한 우정과 번영을 기원하며,
건배를 제의합니다.

스코올! (건배)!

 

 

 

 

 

 

 

 

64352255_2371006459854247_4306547116240535552_n.jpg

 

64232467_2371006279854265_1554285296474914816_n.jpg

 

62531844_2371006446520915_3924846376143290368_n.jpg

 

62353735_2371006293187597_6658271375586754560_n.jpg

 

 

 

https://www.facebook.com/TheBlueHouseKR/posts/2371007989854094

https://twitter.com/TheBlueHouseKR/status/1138813987561398278

 

 

 

기사 검색해보니 KPOP 공연 관람도 하신듯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06-15 07:22:22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2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issue&no=156610 ]

추천 1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반대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2446624
notice
 관리자5
  [알려드립니다] 정치자유게시판 정식 운영에 대해 안내드립니다.  11 19/07/10 1 4563
162670   일본 선거 뉴스는 국제 뉴스지 정치가 아닙니다. 정자게 이동 왜 시켰는지요?  4 10:27:52 2 - 0 50
162669   조국 "日정부 옹호·韓 대법원판결 매도하는 것은 무도한 일"  2 10:25:35 1 - 0 33
162668   용인 불매운동 현수막!  35 08:42:32 39 - 0 7494
162667   김어준의 생각 "지금 반일 감정 걱정? 웃기지 말라"  2 09:29:39 294
162666
 에드워드™
  [펌] 황교안과 나경원 비교분석글~  2 09:25:43 2 - 0 262
162665   오늘 아침에 본 불화수소 관련 기사 2개..  9 09:08:36 353
162664   일본내 우리나라 가수들 인기  3 08:40:08 1 - 0 431
162663   자한당 폭망..gisa  8 08:36:25 782
162662   광화문 광장 이석기 석방대회 관련 기사 08:29:57 157
162661   오늘따라 님이 그립습니다  12 06:27:07 2311
162660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8개월 만에 최고치..단호한 대일 대응 영향.jpg  3 07:55:29 6 - 0 615
162659
 o방울o
  51.8  2 07:07:27 3 - 0 366
162658   2019 일본 참의원선거 지역별 당선현황 (한국인이 많이 찾는 지역 우선)  1 06:06:59 770
162657   일본 참의원 선거가 아베의 패배가 맞는 이유  5 06:06:26 13 - 0 1101
162656   日아베 "한국이 답변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 논의 안돼" ........답변이 갓어요!!!  2 05:54:19 1 - 0 687
162655   日참의원 개표결과 여당·개헌세력 2/3의석 확보 실패  6 03:15:32 4 - 0 759
162654   3년전 아베와 오늘 아베 표정  4 02:11:13 4 - 0 1413
162653   일본 선거하는거 보면 진짜 가관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01:15:33 3 - 0 2752
162652   혐주의)일본 자민당 상황  9 00:48:59 2 - 0 4060
162651   일본언론과 한국언론의 온도차가 너무 심하네요  32 00:46:16 67 - 0 11984
162650   [속보] 아사히 "日참의원 선거서 개헌세력, 개헌발의선 확보 안돼"  13 01:01:14 1975
162649   아베가 실패한 이유  14 01:07:23 2 - 0 1927
162648
 노라주
  현재 기준 일본개헌선은 안되겠네요.우리나라 언론은 왜..  7 01:07:17 1 - 0 1068
162647   일베 대께문 선동 당하지말라고 참의원 선거 팩트  4 01:05:27 2 - 0 701
162646   7월 27일 (토) 일본 아베 경제도발 규탄및 일제 불매운동 촛불 01:02:54 2 - 0 157
162645   현시각 한걸레, 경향.jpg  37 00:17:52 49 - 0 13811
162644   진짜 미친거같은 종양일보  5 00:53:14 1 - 0 864
162642   쿠팡에서 파는 수박.jpg  6 00:45:25 1 - 0 925
162641   일본 NHK 개표 방송 CG.gif 이미지  2 00:43:47 1165
162640   요즘 페북을 보면서 좀 놀라운게, 소위 중립을 표방하면서 일본편 드는 지식인들이 많아요.  16 00:25:27 1 - 0 43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