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글을 포함하여 모든 주제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노르웨이 국왕 주최 국빈 만찬 참석 2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19-06-13 07:58
조회수: 151 / 추천수: 4


D84ruQxXkAEdUpA.jpg (170.3 KB)
D84rzpTWwAAQVoA.jpg (269 KB)

More files(4)...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각 12일 저녁, 노르웨이 왕실 주최 국빈 만찬에 참석하여, 하랄 5세 국왕 내외, 호콘 왕세자 등 왕실 인사들과 양국 관계, 문화·예술, 인적 교류 증진 방안 등 다양한 주제에 관해 환담을 나누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턱시도를, 김 여사는 한복을 입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만찬사를 통해, “양국 수교 6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를 맞아 한국의 오랜 친구 노르웨이를 국빈방문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노르웨이와 한국은 유라시아 대륙의 양 끝에 떨어져 있지만, 공통점이 많다. 개방과 교역을 통해 반도 국가의 한계를 뛰어넘고, 도전에 맞서 운명을 개척해 왔다”며 친밀감을 표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서, “1950년 한국전쟁 중 북한 땅 흥남에서 대규모 피난 작전이 벌어졌고, 국제사회의 도움으로 9만여 명의 피난민을 구했다. 한반도 인근에 정박 중이던 노르웨이 상선, ‘빌잔호’와 ‘벨로시안호’도 흥남철수 작전에 참가했다. 그때 자유를 찾은 피난민 중에는 나의 부모님도 계셨다”며 대통령 본인의 가족사와 노르웨이와의 인연도 함께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가장 어려울 때 한국을 도와준 노르웨이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한국 국민의 감사를 전한다”고 한 뒤, “이제 한국은 평화와 화해를 이루기 위한 담대한 여정을 시작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여정을 일관되게 지지해 주신 노르웨이 정부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거듭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노르웨이가 먼저 보여준 것처럼 평화는 좋은 것이고, 서로에게 도움이 된다는 이 단순한 진리를 한반도에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며, “노르웨이가 평화를 향해 지치지 않고 걸어온 것처럼 우리 역시 평화를 향한 걸음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가 유라시아 대륙을 넘어 이곳 노르웨이까지 닿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성원과 지지를 보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하고,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교류가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넓어지고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전하며 만찬사를 마무리했습니다.
----------------------------------------------------
<노르웨이 국왕 주최 국빈 만찬 문재인 대통령 답사 전문>

존경하는 국왕님,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님,
내외 귀빈 여러분,

나와 우리 대표단을 따뜻하게 맞아 주시고,
성대한 만찬을 베풀어 주신 국왕님과
노르웨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양국 수교 6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를 맞아
한국의 오랜 친구 노르웨이를
국빈방문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나는 어제 백야의 오슬로를 감명 깊게 보았습니다.
하얀 듯 신비하고 아름다운 거리와
친절하고 여유로운 사람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북극의 빛, 오로라도 꼭 한번 보고 싶습니다.

노르웨이는 북해의 생명력과 대자연의 위대함을 품고 있는
상생과 공존, 평화의 나라입니다.
최근에 발표한 피오르드 수중 터널 건설 계획은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자연을 지키고 보존하면서 함께 살아가려는
노르웨이의 고민과 노력이 돋보입니다.

국민들은 서로에 대한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함께 행복한 사회, 세계 최고의 복지국가를 만들었습니다.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며, 
평화와 번영을 이끌어 온 국왕님께 경의를 표합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노르웨이와 한국은 유라시아 대륙의 양 끝에 떨어져 있지만,
공통점이 많습니다.
개방과 교역을 통해 반도 국가의 한계를 뛰어넘고,
도전에 맞서 운명을 개척해 왔습니다.

바이킹 용사들이 북해의 파도를 헤쳐 나가
유럽 전역에서 활발한 교역을 전개할 때,
한국의 고대국가 상인들도 해상 교역로를 개척해,
동해와 서해를 넘어 태평양에서 활약했습니다.
양국은 평범한 국민의 힘으로 독립을 이루었고 
민주주의를 발전시켰습니다.

개인적으로도 노르웨이와 인연이 깊습니다.
1950년 한국전쟁 중
북한 땅 흥남에서 대규모 피난 작전이 벌어졌습니다.
성탄절을 앞둔 유난히 추운 겨울이었지만,
국제사회의 도움이 9만여 명의 피난민을 구했습니다.
한반도 인근에 정박 중이던 노르웨이 상선, 
‘빌잔호’와 ‘벨로시안호’도 흥남철수 작전에 참가했습니다.

그때 자유를 찾은 피난민 중에는
나의 부모님도 계셨습니다.
노르웨이와 국제사회가 전해 준 인류애가 제 삶 속에 스며있습니다.
가장 어려울 때 한국을 도와준
노르웨이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한국 국민의 감사를 전합니다.

이제 한국은 전쟁의 참화를 딛고,
국제사회의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성장했습니다.
그리고 평화와 화해를 이루기 위한 담대한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여정을
일관되게 지지해 주신 노르웨이 정부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노르웨이에는 세계 역사상 처음 세워진 평화공원이 있습니다.
1814년 노르웨이와 스웨덴 간 마지막 전투를 기념하며
양국 국경에 세운 ‘모로쿠리엔’ 공원입니다.
‘스칸디나비아반도의 두 형제 나라에서 
더 이상 전쟁이 불가능하다’는 문구가 
공원의 기념비에 새겨져 있다고 들었습니다.

한반도에 있는 남과 북도 같은 민족입니다.
많은 가족이 남과 북으로 헤어져 있습니다.
남북 정상은 작년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을 없을 것’이라고 선언했고
남북을 가르는 DMZ 비무장지대를
평화의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노르웨이가 먼저 보여준 것처럼
평화는 좋은 것이고, 서로에게 도움이 된다는
이 단순한 진리를 한반도에 반드시 실현할 것입니다.
노르웨이가 평화를 향해 지치지 않고 걸어온 것처럼
우리 역시 평화를 향한 걸음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한반도의 평화가 유라시아 대륙을 넘어
이곳 노르웨이까지 닿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성원과 지지를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작은 시냇물이 모여 큰 강이 된다”는 노르웨이의 속담처럼
이번 저의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교류가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넓어지고 확대되길 기대합니다.

따뜻한 환대와 성대한 만찬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국왕님과 왕비님의 건강과 행복,
양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건배를 제의합니다.

스코올! (건배)

 

 

 

 

 

D84ruQxXkAEdUpA.jpg

 

D84rzpTWwAAQVoA.jpg

 

D84r0vtW4AAfGG1.jpg

 

D84r1sjWwAI9Cbi.jpg


64315000_2371222533165973_3382994539030511616_n.jpg

 

62459940_2371222476499312_4818245778969460736_n.jpg

 

 

 

https://www.facebook.com/TheBlueHouseKR/posts/2371223069832586

https://twitter.com/TheBlueHouseKR/status/1138895973122478080

 

 

 

대통령님 턱시도 입으신거 멋지시네요 ㅎ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06-13 16:27:3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1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issue&no=156621 ]

추천 4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반대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2329982
157648   황교안의 외국인 임금차별 발언은 외국인 노동자 수입을 더 하자는거죠.  3 05:54:34 81
157647   오늘자 장도리 05:44:56 1 - 0 90
157646   황세모는 나는 바보,나왜창은 내가 바보? 03:53:15 2 - 0 58
157645   [펌] 일하는 국회의원 리스트.jpg  3 01:49:54 2 - 0 266
157644   정말 궁금해서 묻는건데 혜경궁김씨는 그냥 흐지부지끝난거에요?  6 01:21:10 204
157643   황교안과 나경원 - 어리숙함과 뻔뻔함 01:13:18 119
157642   강경자 시의원 "일산이 싫으면 이사가라"  2 01:08:49 142
157641   남자청년들이 페미문제에서 외면받는 이유  12 00:52:54 4 - 0 212
157639   [뉴스9 인터뷰] 정우성 "우리도 과거에는 난민이었다  7 00:35:35 1 - 0 164
157638   나경원, 과거 자위대 창설 행사는 실수로 잘못간거.jpg  8 00:35:35 4 - 0 276
157637   중국이 북한이 원하는 식의 비핵화 지지할까봐 걱정되네요.  3 00:18:39 101
157635   손혜원 보안자료, 이미 공청회서 공개된 자료  23 19/06/20 12 - 0 3907
157634   중국인들과 '다름'을 보여주는 홍콩 시위의 현장.jpg  7 19/06/20 7 - 0 368
157632   페미판별 단어.jpg  9 19/06/20 225
157631   그많던 환율글들 오늘은 거의안보이더군요  31 19/06/20 9 - 0 3683
157630   황까는 홍  1 19/06/20 2 - 0 123
157628   "의회 파행 자유한국당 때문” 고양시 민주당 성명서 밝혀  8 19/06/20 2 - 0 206
157627   그나저나 환율 올라서 망할거 같다는 사람들은 다 사라져버렸네요.  65 19/06/20 15 - 4 6465
157626   황교활의 역사인식.jpg  4 19/06/20 3 - 0 337
157625   공공기관 경영평가 기준 달라졌다  4 19/06/20 1 - 0 174
157624   문재인 대통령, 반칙과 특권이 청년들의 꿈을 포기하게 만들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106 19/06/20 16 - 12 1032
157623   일산아지매 카폐 정신들 차렸군요  16 19/06/20 1 - 0 483
157622   홍준표, 황교안은 트럼프 따라하기에 열을 올리는 느낌 19/06/20 69
157621
 저스트보닌
  저널리즘 토크쇼 J - 조선일보가 추경을 대하는 방식 2015 VS 2019  3 19/06/20 7 - 0 123
157620   오늘 뉴스룸은 자유한국당의 짝사랑이 화제네요  3 19/06/20 3 - 0 283
157618   김현미가 왠일로 동남권 신공항 재검증 받아들였네요  8 19/06/20 237
157617   민주노총은 김명환 탄원서 김무성에게 부탁하세요.jpg  2 19/06/20 165
157616   [펌] 황교안은 속터지고 나경원은 빡치는 이유.jpg  6 19/06/20 9 - 0 460
157615   대통령과의 악수를 앞두고 미리 연습하는 아이들.gif  4 19/06/20 3 - 0 443
157614
 저스트보닌
  황교안VS조정식. '경알못' 발언에 조목조목 팩폭. 할말잃은 황교안 딴소리  10 19/06/20 3 - 0 24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