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TF포커스] 이하이, 비아이 때문에 또 'YG 보석함'에 갇히나

이하이가 신곡 '누구없소'로 활동하고 있는 가운데 전 소속 가수 비아이가 마약 투약 의혹에 휘말렸다. /YG 엔터테인먼트
이하이가 신곡 '누구없소'로 활동하고 있는 가운데 전 소속 가수 비아이가 마약 투약 의혹에 휘말렸다. /YG 엔터테인먼트

이하이, 3년만의 컴백에 때아닌 '비아이 논란?'

[더팩트|김희주 기자] 가수 이하이가 3년이라는 긴 공백을 깨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났다. 바로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의 전 소속 가수 비아이(김한빈·23)가 마약 투약 의혹에 휘말렸기 때문이다.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무시할 수 없는 부정적 영향을 끼치겠지만, 그가 이하이의 신곡 '누구 없소'를 작사·피처링했기에 타격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이하이는 지난달 30일 새 미니앨범 '24℃'(24도)와 타이틀 곡 '누구 없소'를 발매했다. 그의 새 앨범은 타이틀곡 '누구없소'가 발매 직후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기록할 뿐만 아니라 수록곡 전곡이 차트 인하며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이하이의 신곡 '누구없소'는 발매 직후 높은 성적을 거뒀다. /YG 엔터테인먼트
이하이의 신곡 '누구없소'는 발매 직후 높은 성적을 거뒀다. /YG 엔터테인먼트

당시 이하이는 긴 공백기를 깬 계기가 된 노래가 '누구 없소'라고 밝히며 "마음에 드는 타이틀곡을 만나지 못해 컴백이 늦어졌다. 앨범을 준비하면서 많은 곡을 만났지만, 기억에 오래 남는 노래가 없었다. '누구 없소'는 가장 마지막에 작업한 곡인데 듣자마자 마음에 들어서 타이틀로 정하게 됐다"며 노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비아이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누구 없소'는 윤명운·김민구·비아이가 작사했고, 윤명운·강욱진·Diggy·김민구가 작곡한 곡이다. 이에 이하이는 "비아이의 랩 피처링 부분이 포인트가 된 것 같아 좋았다. 참여해줘서 고마웠고 신났다"고 밝혔다.

비아이는 이하이의 신곡 '누구없소'를 작사하고 피처링했다. /이선화 기자
비아이는 이하이의 신곡 '누구없소'를 작사하고 피처링했다. /이선화 기자

문제는 신곡이 발매된 지 보름도 지나지 않아 비아이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부터다.

지난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과거 마약 투약을 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비아이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된 A 씨에게 "세 개 살까? 돈 아끼긴 해야 해. 네가 사면 할인 같은 거 안 되나?" "난 천재 되고 싶어서 하는 거야"라고 말하는 등 지속해서 마약 구매 의사를 드러냈다.

이날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비아이가 아이콘에서 탈퇴하게 됐다. 그와 전속계약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하이의 활동에 제동이 걸리지 않을 거라고 보장하긴 어려워 보인다. 앞서 YG 엔터테인먼트는 성 접대 의혹과 소속 가수 마약 투약 논란 등 여러 번 잡음을 낸 적 있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몇몇 누리꾼은 이하이에게 때아닌 불똥이 튈 수도 있다며 우려 섞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YG 엔터테인먼트가 계속된 의혹에 휘말리고 있다. 이에 소속 가수들을 향한 우려 섞인 시선이 쏠리고 있다. /YG 엔터테인먼트
YG 엔터테인먼트가 계속된 의혹에 휘말리고 있다. 이에 소속 가수들을 향한 우려 섞인 시선이 쏠리고 있다. /YG 엔터테인먼트

소속사로 인한 이미지 타격을 입은 선례로는 최근 컴백한 그룹 위너를 들 수 있다.

지난달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엠넷 갤러리는 "YG 보이콧 선언"이라는 제목으로 "이 시간 이후부터 YG 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하는 모든 음악을 수용하거나 소비하지 않을 것"이라며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 외에도 지난 21일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총학생회가 학교 축제에 YG 소속인 위너를 섭외한 사실이 알려지자 재학생들이 강한 반발을 하며 출연 취소를 요구한 사태가 벌어졌다.

이하이는 3년이라는 시간 동안 별다른 활동을 펼치지 못하며 대중으로부터 'YG 보석함에 갇힌 가수'라는 우스갯소리를 듣기도 했다. 과연 이하이가 이번 사태를 뚫고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8726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87422
감스트, 성희롱 발언에 탈세 혐의까지…6천만원 세금 추징
18:00:01
87421
[TF현장] 빠져든다, 레드벨벳에...아찔한 마성의 주문 '짐살라빔'
17:18:02
87420
노태현, '팬앤스타' 라이징스타상 트로피 인증! "팬 덕분에 어깨 으쓱"
17:12:01
87419
[TF포토] '뜨겁게' 돌아온 레드벨벳
16:12:04
87418
[TF초점]김민규, '퍼퓸'으로 매력 한 스푼, '호구의 연애'로 설렘 한 스푼
16:06:01
87417
[TF포토] 레드벨벳 조이, '샤론스톤 뺨치는 각선미'
15:54:01
87416
[TF이슈] "소통 or 싸움?" 하연수, 또 댓글 논란 "500번 받은 질문"  1
14:36:01
87415
김민석 측 "박유나와 열애 NO…친해서 생긴 오해"
14:24:02
87414
'곽승준의 쿨까당'이 알려주는 여름철 피부관리 '꿀팁'은?(영상)
14:24:02
87413
[단독]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7월 폐지…후속작은 파일럿
14:24:02
87412
김하늘, '바람이 분다'로 또 한 번 증명한 '멜로퀸' 저력  1
10:36:01
87411
치열했던 첫 승리의 날, '봉오동 전투' 포스터 공개
10:30:01
87410
올여름, 여자친구가 온다...새 타이틀곡은 '열대야'
10:12:02
87409
'컴백 D-5' 청하, 신곡 '스내핑' MV 티저 속 '걸크러쉬 매력'
10:12:02
87408
'불청' 015B 김태우의 사랑학개론 '최고의 1분'
09:48:02
87407
'호텔 델루나' 여진구, 슈트 핏도 완벽…소년에서 남자로
09:42:02
87406
외질혜·감스트·남순, 성희론 발언 논란 "여성 BJ 보며…"
09:42:01
87405
믿고 듣는 윤민수X장혜진, '술이 문제야'로 음원차트 '올킬'
09:30:01
87404
원어스, '팬앤스타' 라이징스타 투표 2주 연속 1위
09:24:02
87403
마마무, 데뷔 5주년 맞아 '무무'의 축하 전광판 '눈길'
09:24:0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