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육아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육아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내년 부모급여 월 70만원..강남구 "거기에 200만원 더"
이름: 모치


등록일: 2022-12-19 01:07
조회수: 3104


NISI20221216_0001155473_web_20221216160327_20221218110502739.jpg (50.9 KB)



내년 부모급여 월 70만원…강남구 "거기에 200만원 더"

입력2022.12.18. 오전 11:00

 

정부 내년부터 부모급여로 연간 840만원 지원
서울 일부 자치구에서는 추가 출산지원금 지급
아이 출생시 '첫만남 이용권' 바우처 200만원도

 

 

 

20221219010617_HIBEIs6FPa.jpg

 

정부가 내년부터 아이를 낳는 부모에게 연간 840만원, 이듬해 1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부모급여' 1000만원 시대가 열리게 됐다. 여기에 아이 출생 직후 받는 정부의 '첫만남 이용권' 200만원과 서울 일부 자치구에서 주는 출산 지원금까지 더하면 첫 아이 출생시 많게는 400만원을 더 지원받게 된다.

강남구의 경우 내년부터 첫 아이 출산지원금을 200만원으로 상향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지원금 상향이 확정되면 부모급여 등을 합해 연간 최대 1240만원을 받을 예정이다.

18일 서울시 각 자치구에 따르면 강남·중구·성동·광진·용산·구로·강동 등 7개 자치구에서 정부의 첫만남 이용권 외에 추가로 출산시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첫만남 이용권은 정부가 아이를 낳는 모든 가정에 주는 지원금으로 아동 1명당 국민행복카드 바우처 형식으로 200만원을 지급한다.
...
출산율이 저조한 일부 자치구에서는 재원을 추가로 조달해 별도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강남구는 첫째 아이를 낳으면 '출산양육지원금'으로 30만원을 주고 둘째 100만원, 셋째 300만원, 넷째 50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내년 1월부터는 첫째 출산시 200만원, 둘째는 200만원으로 지원금을 확대할 에정이다. 셋째, 넷째에 대한 지원금은 기존과 동일하다. 오는 19일 구의회에서 해당 예산안이 통과되면 지원금 규모가 최종 확정된다.

중구에서는 첫째 2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 200만원, 넷째 300만원, 다섯째 이상 500만원의 '출산양육지원금'을 지급한다. 중구 관계자는 "예산안이 통과되면 내년에도 출산지원금이 지급된다"고 말했다. 중구는 향후 지원금 규모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구로구는 아이 출산시 1인당 30만원의 산후조리비를 지원하고 있다. 내년 1월1일부터는 예산을 확대해 1인당 50만원으로 상향 지급하기로 했다. 확대된 지원금은 내년 1월1일 출산 산모부터 적용된다.

성동·광진·용산구는 다자녀 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셋째 출산부터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성동구는 셋째 100만원, 넷째 이상 150만원, 광진구는 셋째 100만원, 넷째 200만원, 다섯째 이상 300만원, 용산구는 셋째 200만원, 넷째 400만원을 준다.

강동구는 일시금으로 주는 지원금은 아니지만 다자녀 가정을 대상으로 '출산특별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세 자녀 가정에 세대당 월 10만원, 네 자녀 이상은 월 20만원씩 막내 자녀 나이 만 6세 미만까지 장려금을 지원하고 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3/0011596848

-----

 

출산 시 내년부터는 중앙정부에서 연 840만원, 이듬해 연 1200만원 지급.

 

거기에 추가로 지자체별로 지원금을 지급

 
 
잘 알아보시고 혜택 받으세요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