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야구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야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제목에 경기 결과 노출은 금지합니다. [가이드라인]
고승민 9회 역전홈런 롯데, 두산에 5-4 짜릿한 역전승 위닝시리즈[SS잠실in] 2
분류: 일반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5-22 18:12
조회수: 344





롯데 고승민이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두산과 경기 9회초 2사1,2루 우월홈런을 날린 후 김평호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잠실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잠실=김민규기자]역전의 롯데다.
패색이 짙던 9회 초 롯데 고승민이 역전포를 쏘아 올리며 거인군단의 영웅이 됐다.
롯데는 두산과의 원정 3연전에서 위닝시리즈를 챙기며 리그 6위(22승 1무 20패)로 5위 권 재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롯데는 2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의 원정 3연전 마지막 날 경기에서 5-4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위닝시리즈를 가져가며 순위반등을 향한 청신호를 켰다.

이날 롯데 승리의 주역은 고승민이다.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고승민은 2-4로 패색이 짙던 9회 초 마지막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기고 타석에 올라 3점 역전 홈런을 때려내 팀을 패배에서 구한 영웅이 됐다.
고승민은 9회 초 2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올라 두산의 김강률을 상대로 5구째 147㎞의 패스트볼을 받아쳐 비거리 115m의 홈런을 때렸다.
자신의 시즌 1호 홈런이다.

롯데 피터스가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두산과 경기 2회초 중월홈런을 치고 있다.
 잠실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또한 D.J 피터스의 솔로 홈런도 빛났다.
2회 초 피터스는 0-2로 끌려가던 중 솔로 홈런을 쳐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결국 9회 초 역전홈런으로 이어진 것. 게다가 피터스는 이번 두산과의 3연전에서 3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내며 곰 잡는 진짜 거인임을 증명했다.

마운드도 고군분투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롯데 선발 ‘불꽃맨’ 글렌 스파크맨은 초반 제구가 흔들렸지만 5.2이닝 3실점으로 잘 막아냈다.
스파크맨은 5.1이닝 동안 5안타 5사사구 4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최고 구속 153㎞ 패스트볼과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섞어 던졌다.
총 투구 수 102개 중 스트라이크가 59개다.
이후 서준원(1.1이닝)-김원중(1.1이닝)-최준용(1이닝)으로 이어지는 불펜이 두산의 공격을 잘 막아냈다.

특히 9회 초 점수를 뒤집은 상황에서 마운드를 건네받은 롯데 마무리 최준용은 9회 말 2사 1·3루 실점위기에서 잘 막으며 1점차를 지켰고, 마침내 승리에 종지부를 찍었다.

kmg@sportsseoul.com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AZURA2016
2022-05-22 *

다른의견 0 추천 0 라니21
2022-05-23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