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포럼

[토크박스] 한 주에 불펜데이만 세 차례…염경엽 감독 “저도 처음!”

사진=뉴시스
“저도 처음이에요.”

프로야구 LG의 고민이 짙어진다.
선발 로테이션이 원활하지 않다.
토종 선발 자원인 임찬규와 최원태가 연달아 부상으로 자리를 비운 까닭이다.
이번 주(11~16일)에만 세 차례나 대체카드를 선발로 내세웠다.
김유영이 지난 11일 대구 삼성전에 이어 15일 잠실 롯데전에도 나섰다.
16일 경기에선 이상영이 포문을 열었다.
잔뼈가 굵은 염경엽 LG 감독에게도 생소한 상황이다.
“평생 감독 생활 하면서 한 주에 불펜 데이를 세 번이나 한 적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선발진의 공백은 불펜 과부하로 이어질 수 있다.
15일 잠실 롯데전이 대표적이다.
무려 9명의 투수를 투입했다.
경기 내내 팽팽하게 잘 맞섰지만 한 끗을 넘어서지 못했다.
LG로선 출혈이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염경엽 감독은 “7~8회 정도까지만 대등하게 가면 승부가 되겠다 싶었다.
거기서 필승조가 점수를 줬다.
홈런을 맞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쉬운 경기를 줄여야 강팀인데, 올해는 아쉬운 경기가 많다.
이런 경기를 많이 줄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