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독서/e-book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책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책 한 모금] 18년간의 대결 ‘새뮤얼슨 vs 프리드먼’
분류: 출판정보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6-14 16:36
조회수: 100 / 추천수: 0





<!--[endif]-->그 자체로 책 전체 내용을 함축하는 문장이 있는가 하면, 단숨에 독자의 마음에 가닿아 책과의 접점을 만드는 문장이 있습니다.
책에서 그런 유의미한 문장을 발췌해 소개합니다.
- 편집자주

현대 경제학의 아버지 폴 새뮤얼슨과 자유주의 경제학의 거두 밀턴 프리드먼의 대결을 다룬 경제학 논쟁사다.
1966년 두 사람이 칼럼을 번갈아 가며 기고하기 시작하며 불붙은 이 대결이 이후 18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이어졌다.
닮은 듯 다른 두 사람의 개인사에서부터 좁혀지지 않는 학문적 대립에 이르기까지, 첨예하게 맞섰던 두 천재 경제학자에 대한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담겼다.
저자 니컬러스 웝숏은 전작 ‘케인스 하이에크’를 통해 숙명의 라이벌 존 메이너드 케인스와 프리드리히 하이에크가 20세기 전반 유럽을 무대로 벌였던 세기의 대결을 생생하게 재현한 바 있다.
그 후속작이라 할 수 있는 책은 20세기 후반 미국을 중심으로 벌어진 더욱 치열하고 끈질긴 세기의 대결 2막의 현장을 보여 준다.



시장의 능력에 대한 새뮤얼슨과 프리드먼의 시각 차이는 근본적인 철학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으로, 아무리 오래 논쟁해도 이 차이를 좁히기는 힘들었다.
60년대 말, 아주 현실적인 문제가 세계를 잠식하기 시작하면서 둘의 차이는 더욱 뚜렷이 드러났다.
서구 세계의 물가가 빠르게 높아지기 시작한 것이다.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난 뒤 20년 동안 안정적으로 유지되던 물가 상승률이 치솟으면서 미국은 하이퍼인플레이션에 빠졌다.
하이에크로 하여금 케인스주의가 위험하다고 생각하게 했던 제1차 세계 대전 이후 오스트리아를 떠올리게 하는 상황이었다.
물가가 걷잡을 수 없이 치솟아 사회가 불안정해지자 정치인들은 경제학자들에게 인플레이션을 멈출 방안을 묻기 시작했다.


새뮤얼슨과 프리드먼이 칼럼을 통해 제시하는 해법은 서로 정반대일 수밖에 없었다.
인플레이션의 원인과 해결책에 대한 논쟁은 경제 사상을 둘러싼 이들의 기나긴 논쟁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했다.


_6. 개입과 비개입

새뮤얼슨 vs 프리드먼 | 니컬러스 웝숏 지음 | 이가영 옮김 | 부키 | 552쪽 | 3만원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