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포럼

국내 주요기업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스타트’

기아, 13개 부문 지원서류 접수
포스코퓨처엠, ESG 인재 가산점
효성·LG CNS는 채용 규모 커져


국내 주요 기업들이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위기 상황에도 신규 채용에 나서면서 인재 확보를 통한 미래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는 이날부터 25일까지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지원 서류를 접수한다.
이번 채용은 글로벌사업, 국내사업, 오토랜드화성, 오토랜드광명, 오토랜드광주, 파워트레인(PT)사업, 제조솔루션(생산기술), 생산기획, 구매, 품질, 고객경험(브랜드·마케팅·CX), 재경, 안전환경 등 13개 부문에서 진행된다.
대상자는 내년 2월 4년제 정규대학 졸업예정자 또는 학·석사학위 소지자다.
11일 서울의 한 대학교에서 열린 ‘잡 페어'에서 구직자들이 채용 상담을 받고 있다.
뉴스1
포스코퓨처엠도 신입·경력 대규모 채용에 나선다.
신입 직원은 생산기술, 설비기술, 연구개발(R&D), 안전·환경·소방, 기획지원 부문, 경력직은 전 부문에 걸쳐 인재를 찾는다.

포스코퓨처엠은 전공과 관련 없이 외국어,정보기술(IT), 미디어 활용 및 콘텐츠 제작 등 능력을 보유한 인재를 뽑는 ‘뉴 프론티어’ 전형을 새로 시행한다.
생산기술직(현장근무) 채용 전형에선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차원에서 친환경, 안전·보건, 윤리 등 분야에서 경험을 보유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인재에게 가산점을 주고, 장애·다문화·저소득층 대상 우대 정책도 시행한다.

효성은 하반기 약 200명의 채용 계획을 세웠다.
1년에 한 번 진행하던 공채를 상·하반기로 나눠서 진행하면서 채용 규모가 2배로 커졌다.
지주사와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효성굿스프링스 등 6개의 계열사에서 인재를 모집한다.

CJ그룹은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CJ ENM, CJ올리브영 등 계열사별로 채용이 진행된다.
모집 계열사 중 1곳만 지원서를 낼 수 있고 서류전형 합격자는 테스트와 1·2차 면접, 직무수행능력평가(인턴십) 등 계열사별로 맞춤형 전형을 거친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글로비스, 코오롱FnC 등도 이날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LG CNS도 세 자릿수 규모의 신입사원을 공개 채용한다.
인공지능(AI), 데이터, 클라우드 앱 현대화 등 디지털전환(DX) 총 7개 분야에서 채용을 진행한다.
이동수·백소용 기자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