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정치와 관련된 글은 정치자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펌) 주작같은 여사친의 결혼썰.jpg 8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20-10-31 01:10
조회수: 7777 / 추천수: 1


17577dae1b651a42.jpg (891.9 KB)



 

17577dae1b651a42.jpg

 

 


  • 이거야 말로 주작같은 여사친의 결혼썰.txt : 클리앙
  • 결혼 파토썰만 올라오니.. 반대케이스도 한번 올려 봅니다. 여사친이 있었는데... 처가가 없습니다. 고아입니다. 사고로 두분이 돌아가셔서.. 친척은 있군요. 집은 보증금 500에 36만원짜리 반지하 원룸에 살았어요. (제가 보증금 빌려줌) 중간생략하고.. 남자를 만났는데 남자측에서 어머니께 인사를 드리자고 하더랍니다. 여자측에 부모가 안 계시니 상견례를 하기도 그렇고 그냥 부담 갖지 말고 집에 와서 저녁을 먹고 가라고 그러시더래요. 그런 경험이 없었던 얘는 정말 아무 준비 없이 갔다고 합니다. 남자쪽 부모님이 모두 공무원쪽이시라는데.. 집에 갔더니 정원딸린 2층집이더래요. (서울에?) 그리고 인사를 드리는데.. 어머님이 너무 너무 x 100 반기면서 '얘가 나이 서른둘 먹는동안 집에 여자 데려온게 네가 처음이다. 나는 얘 결혼도 못하는줄 알았다' 그러시더래요. 아버지께서는 마치 결혼하는게 기정사실인양 준비는 잘 하고 있냐고 물으시는데 어머니는 애들이 알아서 하겠죠 하고 중간에 자르고 그랬다네요. 사실 여자는 정말 다음달 월세도 걱정하는 판국이라 이게 잘 되겠나.. 했는데.. 남자가 자기가 알아서 할테니 너무 염려하지 말라 그래서 거기까지 따라간거거든요. 그런데 부모님을 뵈니 그제서야 뭔가 실감이 되면서 숨이 탁 막히더래요. 가진게 너무 없으니까. 그래도 남자는 자기가 알아서 할테니 염려 말라 그랬다네요. 그리고 며칠 후, 모르는 번호로부터 전화가 왔는데 받으니 남친 어머님이십니다. 남친한테 얘기 하지 말고 둘이 보자고. 심장이 쿵. 이거 드라마에서 많이 본 시츄에이숑인데??? 만났습니다. '네가 어떤 환경인지는 대충 아들에게 들었는데.. 둘이서 최대한 적게 할거라고 xxx가 신경쓰지 말라고 하더라. 그놈이 결혼이 뭔지 모르는 모양이야. 아무리 적게 하려 해도 들어가는 돈은 들어가기 마련이고 그 때 마다 어떻게 남자한테 일일이 얘길 하겠니. 걔가 여자마음을 너무 몰라. 결혼식 준비 하는데 이거 보태 써라' 하고 3천만원이 든 통장과 도장을 주더랩니다. 지금은 애 낳고 잘 삽니다..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5529153

 

 

 

와...

 


 

 

추천 1

다른 의견 2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