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정치와 관련된 글은 정치자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원숭이 마을 이야기.... 현재 부동산이나 가상화폐랑 딱 맞아떨어지는거 같네요 5
이름: 소재파더


등록일: 2021-04-21 09:47
조회수: 750 / 추천수: 0





원숭이가 많은 한 마을에 어떤 사업가가 와서 한 마리당 100만 원을 주겠다고 잡아다 달라고 했다. 

사람들은 반신반의 하면서 널리고 널린 원숭이를 잡아다 사업가에게 줬다. 사업가는 약속대로 100만 원을 지불했다. 

원숭이 개체수가 점점 줄어들고 사업가는 이제 200만 원을 주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마을 사람들은 기를 쓰고 잡아다 줬다.

물론 사업가는 약속대로 돈을 지불했고. 더더욱 줄어든 원숭이는 이제는 이 마을에서 찾아보기도 힘들어 졌다. 

그러자 사업가는 가격을 더욱더 올렸다. 

이제 이 마을에는 애 어른 할 거 없이 모두 다 원숭이 잡기에 혈안이 됐다. 

완전히 씨가 말라버린 원숭이를 사업가는 800만 원까지 제안했다. 

하지만 이제 이 마을에 원숭이는 찾아볼 수가 없게 됐다. 그제서야 마을사람들은 고민하게 된다.

사업가는 잠시 도시로 나가고 그 밑에 있던 부하직원이 와서 마을 사람들에게 말했다.

"내가 1마리당 500만 원에 그동안 잡은 원숭이를 주겠다"고 말하고 이어 "나중에 사장 오면 800만 원에 팔라"고.... 

미을사람들은 열광하고 빚을 내서라도 그 원숭이들을 사들였다. 

그리고 그 착한 직원을 입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그러나 원숭이를 모두 판 직원이 하루아침에 사라졌다. 

물론 도시에 나간 사업가도 돌아오지 않았고....

마을은 다시 원숭이로 넘쳐났지만 이미 마을 사람들은 돈이 씨가 말랐다. 

오히려 빚만 늘은 '거지마을'이 됐다.

 

 

 

예전에 가상화폐 폭락전에 본이야기인데

가상화폐 뿐만아니라 부동산에도 적용이 되는 이야긴거 같네요 

 

일부 먼저 들어간 사람들만 이익이나고 

나중에 가서는 서로 내원숭이 800원짜리다 라고하지만 돈은없는.......

 

갑자기 생각나서 한번 적어봅니다.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10 추천 2 Honeybe
2021-04-21

다른의견 0 추천 2 bowbaw
2021-04-21

다른의견 0 추천 0 아날렘마
2021-04-21

다른의견 2 추천 0 맘대로(30세,무직)
2021-04-21

다른의견 0 추천 0 이별패밀리
2021-04-21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