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부동산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내집마련, 계약, 이사 등 부동산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12년 된 탑층(+옥탑방)에서 여름~겨울을 처음으로 지내보며 느낀 점 7
이름: 불빛라이더


등록일: 2022-01-19 17:12
조회수: 1401 / 추천수: 0


007.jpg (76.1 KB)
008.jpg (109 KB)

More files(2)...


안녕하세요.

 

작년에 판교 아파트 탑층(+옥탑방) 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그 동안 중층에서만 살다가 처음으로 탑층 끝집으로 와서 덥거나 추울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결론만 말씀드리면 냉난방비가 1~2만원정도 더 나가기는 하지만 많이 덥거나 춥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더위 : 괜찮음 >

아래층은 에어컨틀면 무난합니다~ 

문제는 옥탑방인데 아래층 에어컨의 찬 바람이 위로 가기 어렵기 때문에..

서큘레이터로 찬 바람을 올려보내다가 그냥 옥탑방에 인버터 창문형에어컨을 설치해서 해결했습니다.ㅋ

 

<추위 : 괜찮음 >

이제 겨울이 어떨까하고 처음으로 겨울을 맞이했는데, 영하 -10 도를 넘나드는 한파에도 지낼만 합니다.

옥탑방도 이중창이고 바닥에 전열난방이 되기 때문에 켜면 20도 이상으로 유지되서 괜찮습니다.

(아래층은 지역난방이고 옥탑방은 전열 난방이라 옥탑방이 물론 열효율이 더 안 좋습니다)

 

중층 중간집에 살때는 집온도 20도를 해 놓으면, 거의 보일러가 돌지 않아서 가스비가 겨울에도 2만원이 안 나왔는데, 탑층오고나니 20도로 해 놓으면 어김없이 밤이되면 지역난방배관이 열리며 열심히 일합니다. 올겨울은 초부터 한파로 계속 추웠는데, 지역난방료가 26,000원이 나왔네요. 

 

20220119170156_4cnvDETUeQ.jpg

 

동일면적 다른집들은 평균 36,000원을 썼다는걸 보면, 제가 어지간히 추위에 강한것 같기도 합니다... 전 20도면 살만해서..

 


20220119162055_v3bMgWA720.jpg


20220119151457_krQ9zTL3lL.jpg

 

옥탑방에서 암막커튼치고 침대에서 귤 까먹으며 넷플릭스보면 꿀잼입니다. ㅎㅎ

5.1 채널 스피커도 설치하려 했는데, 여자사람님께서 투머치라고 하셔서 포기했습니다. ㅠㅠ

 

 

<베란다 결로 : 관리필요 >

결로도 걱정들을 많이하시던데..

결로는 단열+관리의 문제라서 단열이 정답인지 관리가 정답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탑층 끝집이다보니 끝 쪽 베란다에서 외부기온이 추우면 창문부터 결로가 생깁니다.

외벽에 탄성코트 작업이 되어 있지만, 비확장 베란다는 단일창이라 단열성도 부족하고 고양이 화장실도 있어서 고양이들이 견문을 열고 자꾸 갔다왔다 하기 때문에 베란다-외부 온도차도 커지고 습도가 높아지기 때문인데 전 항상 심플한 해결책으로 결로를 해결합니다.


20220119153504_JTrYQTelPI.jpg

 

추워지면 그냥 제습기를 계속 돌립니다. (이젠 한국에서 단종되서 구할 수 없지만, 조용하고 추위에 강한 일본회사 제습기)

이러면 결로도 곰팡이도 고민 없습니다. ㅎㅎ

물론 전기세는 좀 더 나가겠죠. 

 

 

<승강기 소음 : 조금 있음>

승강기 소음은 조금 있습니다. 

다행히 아파트 구조가 승강기와 붙은 방이 없는 구조라서 잘 때 크게 신경쓰이지는 않습니다만 주방에서 들어보면 '퉁퉁투퉁' 하는 소음이 들립니다. 하지만 층간소음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라서 크게 거슬리지 않습니다.

 

 

<층간 소음 : 천국>

조용합니다. 사실 이것 때문에 온건데... ㅎㅎ

끝집이라 옆집 소음도 거의 없고, 아래층도 이사하는 등의 소음이 아니면 거의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다.

보다 고요함을 원한다면 옥탑방으로 가면 더욱 조용히 있을 수 있어서 최고입니다. 

(근데 왜 5.1 채널 설치를 못하는가!!)

 

 

<천정 빨래걸이 : 설치 어려움>

베란다 어디에도 천정에 빨래걸이가 없어서 원래 이 아파트는 없는구나 했는데, 아니었습니다.

아파트 중층에 사는 분 집에 가니 멀쩡히 있더라구요. 알아보니 탑층에는 베란다 천정에 석고보드와 나무로 단열처리가 되어 있어서 앙카를 걸기가 어렵더군요. 긴 앙카를 이용해서 콘크리트층까지 뚫어야 하는데, 잘 보이지 않아 방수층을 건드는 등 하자가 생길 수 있다하여, 그냥 창틀건조대를 설치했습니다. 거의 건조기를 쓰기 때문에 건조대가 꼭 필요는 없지만 의외의 탑층 불편함이네요.

 


결론은 당연히 중층보단 여름에 덥고, 겨울에 춥고, 끝쪽 베란다는 추운날 결로도 생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엘리베이터 소음을 제외하면 모든건 

돈(난방비+전기세)으로 해결가능합니다.

냉방비(전기세)는 중층보다 1만원 정도 더 나오는 것 같고, 

난방비는 중층에서 도시가스보일러 쓰던때보다 2만원 정도 더 나오는 것 같습니다.

 

물론 위 내용은 어디까지나 제 생활패턴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가정상황마다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습니다.~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22-01-19 17:13: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1회)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 비회원 *]
2022-01-19

다른의견 0 추천 0 불빛라이더
2022-01-19

다른의견 0 추천 0 토꼉이
2022-01-19

다른의견 0 추천 0 불빛라이더
2022-01-20

다른의견 0 추천 0 토꼉이
2022-01-20

다른의견 0 추천 0 낚시가조아
2022-01-19

다른의견 0 추천 0 불빛라이더
2022-01-2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