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감동, 동영상, 관심사 등 다양한 주제의 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황교안·나경원 인물평으로 세게 뼈 때린 남자 3
분류: 기타
이름: 조인성을좋아하세요


등록일: 2019-07-05 16:45
조회수: 6589 / 추천수: 3


001.jpg (42.4 KB)
002.jpg (64.5 KB)

More files(11)...


 

001.jpg

 

 

얼마 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인물평이 페이스북에서 화제가 됐었다.


둘 다 같은 막말러지만 둘의 막말에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면서 둘을 비교했는데,

 

"평생 수천 건의 인물평을 읽었지만, 이렇게 잘 쓴 인물평은 정말 드물다."는 평가를 받았다.



003.jpg

 

 

 

 

온라인미디어 ‘직썰’ 편집장 정주식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분들의 말을 계속 듣다보니까 같은 막말이지만 묘하게 다른 점이 발견되더라고요.


황교안 대표는 남들이 본인 말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자기 말만 눈치 없이 하는 아저씨 같은 느낌이고"

 


004.jpg

 

005.jpg

 

006.jpg

 

 

 

 

나경원 대표는 말을 하기 전에 생각을 해야 하는데 생각하기 전에 말을 하는 스타일이라

 

 

 

 

아무 말이나 던져놓은 다음에 어이없는 변명을 해서 듣는 사람들은 ‘누굴 바보로 아나’ 이런 생각이 들게 만드는 분이라서

 

 

 

 

 

007.jpg

 

008.jpg

 

009.jpg

 

 

황교안 대표의 말을 들으면 속이 답답해지는 느낌이 들고 나경원 대표의 말을 들으면 화가 나죠."


그래서 황교안은 사람 속 터지게 하는 재주가, 나경원은 사람 빡치게 하는 재주가 있다고 했다.

 

 

황교안은 정치를 희화화하고 나경원은 정치를 환멸의 세계로 몰아간다는 것이다.

 

 

 


 

011.jpg

 

 

 

"그런 감상을 그냥 담담하게 페이스북에 적은 거예요.

 

 

 

 

 

아마 사람들이 두 분의 막말을 보면서 저랑 좀 비슷한 생각을 하셨던 것 같아요.

 

 

 

 

그 느낌을 정리된 글로 보니까 시원하다고 느끼셨던 것 같아요."

 


012.jpg

 

 


 

 

 

정주식 편집장은 이전에도 ‘직썰’과 개인 SNS 등으로 정치인을 비평하는 글을 자주 썼었다. 

 

 

워낙 뼈 때리는 글이 많다보니 이런 일도 있었다고 한다.

 

 

 

 

 

"어떤 정치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보고 그 글에 대한 비판 글을 올렸더니 보좌관이 전화를 해서

 

 

"그 글을 의원님이 아니라 사실은 자기가 썼다. 그래서 의원님한테 굉장히 혼나고 있어서 힘들다”

 

 

 

 

거의 울먹이면서 저한테 글을 내려달라고 전화 주셨던 보좌관도 있었어요."

 

 

 

 

왜 권력자를 비판하는 글을 쓰는 걸까.

 

 

 

013.jpg

 

"저는 정치인들이 말을 똑바로 해야 된다고 생각을 해요. 막말이 위험하다기 보다는 사람들이 막말에 무감각해지는 게 위험한 것 같아요.

 

사람들이 이제는 그러려니 하잖아요. 

 

정치인들이 막말을 하더라도 정치인들은 다 그런 놈들이구나 이런 생각이 퍼지면서 정치에 대한 기대가 사라지는 것 같아요.


기대가 사라진 정치가 좋은 정치가 될 수 없겠죠."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07-11 13:38:1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2회)


조인성을좋아하세요 님의 최근 게시물
2019-09-16 20:54:36
유머/감동 > 우리나라에도 도입한 슈퍼카 경찰차
2019-07-05 16:45:33
2019-06-24 17:26:42
유머/감동 > 일본이 남미 월드컵에 출전한 이유
2019-06-24 17:07:06
2019-06-19 18:27:28

추천 3

다른 의견 2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