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유머, 감동, 동영상, 관심사 등 다양한 주제의 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멕시코에서 가장 잔인한 남자 3
분류: 기타
이름: 김괘걸


등록일: 2021-05-09 18:27
조회수: 4805 / 추천수: 0


imagesjpeg-782.jpg (23.8 KB)
24772a6f0a203349f78e0a01bcbf5ed53270a824e0a0136538c1ca8c3938e0a4412c2ffcd65be7e0....jpg (18.5 KB)

More files(4)...


 

images.jpeg-782.jpg

 

 

24772a6f0a203349f78e0a01bcbf5ed53270a824e0a0136538c1ca8c3938e0a4412c2ffcd65be7e06c465622616b5608c6678e8152a96d77fbb1f220f4d300b957d361b29856d39080bd178ba73b0b1a10ee7e1e9f55e9d869dcd057963b5d2e6dc5.jpg

 

 

images.jpeg-770.jpg

 

 

images.jpeg-771.jpg

 

 

images.jpeg-768.jpg

 

 

images.jpeg-772.jpg

 

라파엘 카로 쿠인테로(Rafael Caro Quintero)

 

1952년 10월 24일생


쿠인테로가 엔리케 카마레나를 살해한 것은 DEA의 작전에 의해서 자신이 관리하던 마리화나 재배지가 모두 불타버린 것에 대한 보복이었다. 이때 쿠인테로가 관리하던 재배지에서 생산된 마라화나가 1년에 5,000톤이었다고 하는데 당시 미국의 1년 마리화나 소비량이 15,000톤이었다.즉 미국 연간 소비량의 1/3을 생산하는 재배지를 불태워 버렸으니 쿠인테로는 격분했고 엔리케 카마레나를 납치해 잔인하게 고문 후 살해한 것이었다.


직접 카마레나의 온 몸을 전동 드릴로 한몸 한몸 구멍을 내주었고,


이 고문이 얼마나 끔찍했나면 의사와 암페타민 및 기타 약물까지 동원해서라도 의식을 잃지 않게 만들며 고문했다고 한다.


허벅지 밑으로 살을 도려냈으며, 복부와 옆구리를 심하게 강타당한 흔적이 많았다. 그러다보니 갈비뼈가 대부분 부러졌있으며, 내장파열등 심각한 상태로 시체가 버려져 있었음.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wmoomw
2021-05-09

다른의견 0 추천 0 집토끼
2021-05-09

다른의견 0 추천 0 하이예크
2021-06-03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