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뉴스참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북마크 아이콘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경북, 아픈아이 병원서비스 ‘바늘구멍’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3-06-05 20:10
조회수: 24





맞벌이만 대상… 일 평균 0.6명만 찾아
외벌이·다자녀 가구로 대상 확대해야
道 “실질적 이용률 높일 방안 찾겠다”


경북 안동에서 2살, 5살 남매를 키우는 김모(32·여)씨는 최근 ‘아픈아이 병원동행서비스’를 신청했지만 맞벌이가 아니라는 이유로 이용을 거절당했다.
김씨의 남편은 공공기관 계약직으로 근무하고 집도 월세로 살고 있다.
빠듯한 살림 탓에 맞벌이를 고민했지만 김씨의 건강이 나빠져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김씨는 “첫째 아이가 아파서 둘째를 맡겨야 했는데 마땅한 곳이 없어 결국 둘째를 등에 업고 병원을 찾아야 했다”면서 “가정형편상 어쩔 수 없이 외벌이하는 가구도 있는데 맞벌이 부부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많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경북도가 맞벌이 가정을 대상으로 아픈아이 병원동행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이용률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벌이 가구와 다자녀가구, 조손가정 등 사용 대상을 확대해 이용률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5일 도에 따르면 아픈아이 병원동행서비스는 전담돌봄사가 안동 또는 예천지역 병의원에 아이와 동행하는 서비스다.
아이 픽업부터 진료, 귀가까지 병원 진료의 모든 과정을 담당한다.
자녀의 병원 진료로 휴가를 내야 하는 맞벌이 가정만 사용이 가능하고 소득 수준은 무관하다.

아픈아이 병원동행서비스는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자 도가 추진하는 역점 사업이다.
지난해 9월 경북도청 신도시 지역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올해 2월22일부터 안동·예천 전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도는 전담돌봄사 2명을 신규 채용해 월 200여만원씩 지급하고 있다.

그러나 사업을 본격 시작한 2월부터 현재까지 집계된 이용률은 저조하다.
토·일요일을 제외한 70일 동안(2월22일~5월31일) 아픈아이 병원동행서비스를 이용한 건수는 42건에 그쳤다.
하루 평균 0.6명꼴인 셈이다.
이 서비스가 실질적으로 육아 부담을 덜어주려면 수혜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경북도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 구미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사업 서비스 대상을 다자녀가구, 조손가정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 실질적으로 서비스 이용률을 높일 방안을 마련하는 데 머리를 맞대겠다”고 말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