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브라질 대통령 '오토바이 행진'에 벌금 철퇴 위기
분류: SOSO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1-06-13 09:29
조회수: 16 / 추천수: 0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속 지지자들과 오토바이 행진을 강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오전 10시께 시작돼 130㎞ 구간을 따라 진행된 이날 오토바이 행진에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앞장선 가운데 지지자 수천 명이 참가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외에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 타르시지우 고미스 인프라부 장관 등도 참가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물론 지지자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았으며 사회적 거리 두기도 지켜지지 않았다.


이에 상파울루주 정부는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에두아르두 의원, 고미스 장관에게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는 지난 9일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거리 행사에 참여하면 다른 일반 시민과 마찬가지로 벌금을 부과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상파울루주에서는 지난해 5월부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어기면 1인당 552헤알(약 12만원)의 벌금을 부과해왔다.


그러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주지사가 상파울루의 주인 행세를 하고 있다"고 조롱하면서 도리아 주지사를 향해 "국민을 존중하지 않고 대통령을 위협하고 있다"고 반격했다.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달에도 수도 브라질리아와 리우데자네이루시에서 지지자들을 모아 오토바이 행진을 벌이자, 주민들이 냄비와 프라이팬 등을 두드리는 '냄비 시위'로 맞서며 퇴진을 촉구하기도 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