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美·유럽 중고차 평균 가격 30% 급등…글로벌 신차價 내년에도 상승세"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1-12-06 06:00
조회수: 75


newhub_2021120519193249037_1638699572.jpg (17.8 KB)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가격 상승 추세가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제조 원가 상승, 수요 회복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5일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부터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자동차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신차 평균 거래 가격이 지난 9월 4만5000달러로 지난 1년 동안 약 12% 상승했다.
중고차 매물 평균 가격은 지난 11월 2만9000달러로 1년새 30% 가까이 올랐다.


유럽은 신차 공급 지연으로 지난 10월 중고차 매물 평균 가격이 연초 대비 최대 28.3% 올랐으며 같은 기간 일본은 중고차 경매 가격이 11% 상승했다.


한국은 신차는 일부 수입차를 중심으로, 중고차는 국산과 수입 모두 가파른 상승세다.
특히 출고 수개월 이내의 중고차는 신차 수요를 흡수하면서 신차보다 높은 가격으로 거래되는 현상도 발생했다.


newhub_2021120519193249037_1638699572.jpg

연구원은 자동차 가격 상승의 배경에는 반도체 공급난, 제조 원가 상승, 수효 회복 등의 요인이 병존한다고 분석했다.


차량용 반도체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 1차 공급난에 이어 올해 중순 2차 공급난 여파로 인한 수급 불균형이 현재도 지속되고 있으며 완성차 기업은 적기 생산 및 판매가 불가한 상태다.
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소재의 글로벌 가격 상승세와 주요국의 물류 및 인건비가 더해지면서 자동차 제조 원가도 오름세다.
일례로 지난해 1월 대비 리튬과 마그네슘의 t당 가격 상승률은 지난달 기준 각각 249%, 146%에 달했다.


이호중 책임연구원은 "내년에도 국내외에서 신차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전기차는 배터리 소재 원가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어 생산 비용을 줄이기 위한 업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판매 가격의 급격한 인하는 당분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 자동차 가격 인상이 본격화할 경우 생계형 운전자나 서민의 부담이 커지므로 이를 경감하기 위해 신차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 등 세제 개편과 관련된 논의가 재점화될 수 있다"면서 "또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가격 동등화(Price Parity)가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전기차 보조금 로드맵 재검토 및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기술 개발 이슈가 제기될 수 있다"고 봤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