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KB금융, 상반기 순익 2.5조-전년 동기比 44.6%↑
기사작성: 2021-07-22 17:30:11

[테크홀릭] KB금융지주가 올해 상반기(1~6월) 2조474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44.6%(7630억원) 증가한 수준으로 반기 기준 역대 최대치다. KB금융은 이 같은 실적을 기반으로 창립 이래 최초로 중간배당도 결의했다. 주당 배당금은 750원이다.

KB금융은 22일 이같은 내용의 2021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분기 순익 감소는 견조한 대출 성장 등에 힘입어 순이자이익은 증가한 반면 주식거래대금, 은행 신탁판매 감소로 순수수료이익 증가세가 다소 둔화된 영향이다. 또 시장금리 상승으로 채권평가이익이 축소됐다. 다만 희망퇴직비용 등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전분기 수준의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다는 게 설명이다.

상반기 순익은 인수합병(M&A)을 통한 비유기적 성장으로 강화된 이익안정성과 지난해 2분기 추가 대손충당금 전입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1년 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순이자이익은 5조40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3%(7179억원) 뛰었다. M&A를 통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함께 은행의 견조한 여신 대출 성장과 카드 등 비은행 계열사의 이자이익 기여가 확대된 덕분이다.

2분기 기준 그룹과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각각 1.82%, 1.56%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 0.04%포인트, 0.03%포인트 오른 수치다. 저원가성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부담 완화 노력과 수익성 중심의 대출 전략에 기인한다. 하지만 2분기 기준으로는 지난해 금리 하락으로 인한 대출자산 리프라이싱(Repricing) 효과가 일부 반영돼 전분기 수준에 그쳤다.

상반기 순수수료이익은 1조83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7%(4513억원) 늘었다. 고객수탁고 증대와 투자은행(IB) 비즈니스 활성화 노력으로 증권업수입수수료가 크게 불어났다. 또 주가연계증권(ELS) 판매실적 개선으로 은행 신탁이익이 늘고 소비 회복에 힘입어 카드 가맹점 수수료가 증가한 영향이다.

2분기만 놓고 보면 순수수료이익은 8654억원으로 증권 IB 비즈니스 견조한 성장에도 주식거래대금 감소로 증권업수입수수료가 축소되고 신탁상품 판매 위축 등으로 은행 신탁이익이 쪼그라들어 전분기 대비 10.5% 줄었다.

특히 KB금융 이사회는 이날 중간배당을 결의했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주당배당금 750원이다. 이에 대해 KB금융 관계자는 "금융권 최고 수준이 자본적정성과 견조한 이익체력을 바탕으로 주주들에게 보다 안정적이고 유연한 현금 흐름을 제공하기 위함"이라며 "앞으로도 효율적인 자본 활용과 다양한 주주 환원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말 기준 총자산은 633조7000억원이다. 관리자산(AUM)을 포함한 그룹 총자산은 1003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6.03%, 13.70%다. 대출 성장으로 인한 위험가중자산이 늘고, 중간배당 영향에도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 전략적 자본관리로 비교적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비율도 0.39%로 전분기 대비 0.03%포인트 개선됐다.

그룹사 별로 보면 KB국민은행 상반기 순익은 1조42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1%(1759억원) 증가했다. 이자이익이 안정적으로 증가한 데다 1년 전 미래경기전망 시나리오를 반영한 추가 대손충당금 적립 영향이 소멸된 영향도 있다.

KB증권 상반기 순익은 374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0.7%(2456억원) 늘어 사상 최대 반기 실적을 시현했다. 주식시장 호황과 IB 비즈니스 확대 노력 결실 덕분이다. 지난해 상반기 금융시장의 급격한 변동성 확대로 부진했던 세일즈앤트레이딩(S&T)부문 실적이 ELS 헤지손익 개선 등으로 크게 늘기도 했다.

KB국민카드는 2528억원으로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됐던 카드이용금액 증가 등으로 54.3%(890억원) 뛰었다. KB손해보험은 1429억원으로 희망퇴직 등으로 인한 비용 증가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에 그쳤다. 푸르덴셜생명은 같은 기간 1924억원으로 집계됐다.

#KB금융 #IR #2Q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