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이일화, 드디어 만난 모녀…극과 극 반응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10-17 16:31:02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신사와 아가씨’의 이세희, 이일화가 마주한다.
17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8회에서는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는 이세희(박단단 역)와 이일화(애나 킴)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박단단(이세희 분)은 이영국(지현우 분)네와 놀이동산에 갔다.
우울해하는 박단단을 본 아이들이 준비한 이벤트였던 것. 이영국과 박단단은 귀신의 집에서 예기치 않게 손을 잡게 되었고, 이 일이 두 사람에게 어떤 관계 변화를 불러올지 관심이 집중됐다.
애나 킴은 심부름센터를 통해 자신의 딸인 박단단이 이영국네 입주가정교사로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런 가운데, 17일(오늘) 공개된 스틸 속에는 기쁨과 슬픔이 공존해있는 박단단과 애나 킴의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아직 애나 킴이 친엄마라는 사실을 모르는 박단단의 해맑은 미소에서는 사랑스러운 에너지가 물씬 풍겨져 나온다.
두 사람이 함께 다정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에서는 박단단, 애나 킴 모두 웃음이 가득해 이들이 만나 무슨 이야기를 나눴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박단단의 뒷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보는 애나 킴의 슬픈 표정이 먹먹함을 자아낸다.
그녀는 아련한 눈빛으로 눈물까지 흘리고 있어 안타까움을 유발하기도.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박단단은 애나 킴이 친모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고, 애나 킴은 박단단이 자신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상황이다.
서로 다른 상황과 감정 속에서 두 사람이 어떤 인연을 이어가게 될지 주목해 달라”라고 전했다.
17일 오후 7시 55분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지앤지프로덕션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