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아스트로 라키·윤산하, 목표는 "아스트로가 변치 않는 것"(화보)
뉴스컬처 기사제공: 2021-10-20 09:07:21

[뉴스컬처 김태윤 기자] 그룹 아스트로의 라키와 윤산하가 가을 무드를 물씬 담은 화보로 인사를 건넸다.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11월호를 통해 그룹 아스트로 '라키'와 '윤산하'가 처음으로 뭉친 화보를 20일 공개했다.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라키와 윤산하는 무심한듯 시크한 무드로 세련된 화보를 완성했다.


화보 촬영에 이어 진행된 인터뷰에서 데뷔 6년차인 지금 경험이 쌓인 만큼 더욱 성숙해졌냐는 질문에 라키는 "확실히 노련해졌어요. 아티스트로서 맡은 바를 표현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어요"라고 답했다.
라키는 1999년생, 윤산하는 2000년생이다.
젠지(Gen Z) 세대인 이들은 음악과 춤, 이제는 연기까지 도전 중이다.
'너의 재생 목록'이 두 번째 작품인 윤산하는 "여전히 어렵지만 이전보다는 즐길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 한편 '청춘향전'에서 이몽룡 역을 맡은 라키는 "연기라는 것의 근본적인 개념부터 찾으며 공부하는 게 재밌어요. 배우 선배님들이 연기에 임하는 자세도 본받고 싶어요"라며 연기에 대한 흥미와 열정을 드러냈다.



활동 분야가 늘어난 그들에게 지치지는 않는지 물었다.
이에 윤산하는 "내가 택한 일이니 즐기면서 하기로 마음을 고쳤죠. 오늘도 로케이션 촬영하는데 공기가 너무 좋은 거예요. 힐링 받고 가요"라며 즐기고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라키는 "아직은 갈증이 많아 앞만 보고 달리는 중"이라며 꾸준히 노력하려는 자세를 드러냈다.


아스트로 멤버로서 오랜 세월 함께 해온 이들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 라키는 "아스트로가 변치 않는 게 목표예요. 멤버들이 자리를 지켜주길 바라고 나이 들어서도 '우린 아스트로야'라고 말할 수 있을 만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야죠"라며 그룹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산하도 "맞아요. 아스트로 정말 집처럼 편해요"라고 답하며 공감을 표했다.
더불어 윤산하는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 팬분들도 얼른 보고 싶다"며 무관중 무대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아스트로 라키와 윤산하가 함께 빚어낸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 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김태윤 기자 fien10@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뉴스컬처(www.newsculture.press)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