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국선변호사 신분으로 만난 정려원X이규형
뉴스컬처 기사제공: 2021-12-03 10:46:50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가 배우 정려원과 이규형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제작에 돌입한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연출 강민구, 극본 김단, 제작 아크미디어)는 두 국선변호사가 '재력가 노인 연쇄살인' 사건에 얽히면서 벌어지는 리걸 미스터리 드라마다.
드라마 '복수해라', '이태원 클라쓰'의 강민구 PD와 대한민국 스토리공모대전 우수상을 수상한 신예 김단 작가가 모였으며 정려원과 이규형이 각각 국선변호사 노착희와 좌시백 역을 맡았다.


배우 정려원, 이규형.사진=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에이스팩토리

2년여 만에 복귀 소식을 알린 정려원이 연기할 노착희는 승소율 1위에 빛나는 유명 로펌 에이스에서 국선전담이 된 변호사다.
'착하게 살라'고 지어진 이름에 '노(No)'하듯, 착한 것과는 거리를 두고 승소를 위해서라면 물불 안 가리고 치열하게 살았다.
파트너 승급을 앞두고 수임한 사건에 잘못 얽혀 1년 자격이 정지될 뻔 하지만 대신 국선변호를 전담하게 된다.
거물급 사건을 맡아 국선계의 아이콘이 돼 하루 빨리 로펌으로 컴백하는 것이 목표다.


이규형은 '또라이'라 불리는 국선변호사 좌시백 역을 맡는다.
강자에겐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올 것 같지 않지만 약자에겐 자기 피라도 내줄 수 있는 인물이다.
사법연수원을 수석으로 졸업해 판사, 검사, 톱3 로펌 중 무엇이든 선택할 수 있었지만 모든 제안을 단칼에 거절하고 무료 변론을 하고 있다.
오랜 시간 함께 일해온 사무장조차도 그의 사생활에 대해선 모를 정도로 미스터리한 부분이 있다.


기업의 내부고발 송사로 한 차례 맞붙은 뒤 서로에게 '대형 로펌의 개'와 '또라이'라는 인상을 남긴 후 국선변호인이 된 착희가 시백과 사무실을 공유하면서 두 변호사의 좌충우돌이 시작된다.


제작진은 "성격과 가치관부터 리걸마인드까지 너무나도 다른 두 국선변호사가 연쇄살인사건과 얽히며 벌어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를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미스터리로 완성해 시청자 여러분께 선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2022년 1월 촬영을 시작으로, 하반기 OTT 플랫폼 편성을 논의 중이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뉴스컬처(www.newsculture.press)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