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무진·이펙스·오메가엑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신인상' 주인공[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1-23 20:00:01
오메가엑스(OMEGA X)가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2. 1. 23.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고척 = 특별취재단]평생에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의 영예는 이무진, 이펙스(EPEX), 오메가엑스(OMEGA X)에게 돌아갔다.
이무진, 이펙스, 오메가엑스는 2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주최 스포츠서울, 주관 서울가요대상 조직위원회)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기분 좋은 새해를 맞게 됐다.
이날 이펙스는 일부 멤버들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아쉽게도 시상식에 불참했다.

신인상 수상 공로는 모두 데뷔부터 지금까지 열렬한 애정을 보내준 팬들에게 돌렸다.
또한 좋은 시작점을 가질 수 있게 만들어준 소속사 식구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더 성장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다며 올해도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이어진 무대 역시 신인의 열정과 에너지로 가득채운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수상 후 먼저 무대에 오른 오메가엑스는 강렬한 인트로 퍼포먼스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유니크한 컬러와 파워풀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곡 ‘왓츠 고잉 온(WHAT’S GOIN‘ ON)’으로 오메가엑스만의 힘찬 에너지를 전달했다.

이무진이 2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2022. 1. 23.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무진은 개성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였다.
과제가 너무 많아 힘들어하는 대학생들의 심정을 솔직하게 담아낸 자작곡 ‘과제곡’을 라이브로 열창했다.
이어 캠핑장을 연상케하는 세트에서 화제의 역주행곡 ‘신호등’까지 연이어 부른 이무진은 유니크한 보이스와 여유로운 무대 매너로 귀 호강을 선물했다.
데뷔와 동시에 2021년을 빛낸 세 팀은 신인상을 휩쓸며 ‘괴물 신인’ 타이틀을 입증했다.
이들 모두 소위 대형 기획사 출신은 아니지만 데뷔와 함께 자신들만의 탄탄한 실력과 개성을 인정받으며 활약을 이어가는 중이다.

지난해 6월 첫 EP ‘Bipolar(양극성) Pt.1 불안의 서’를 발매하며 가요계에 등장한 이펙스는 데뷔와 동시에 한터 일간 글로벌차트에서 1위를 달성하며 K팝 루키로 눈도장을 찍었다.
두 번째 EP ‘Bipolar Pt.2 사랑의 서’는 초동 판매량 7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자체 기록을 경신할 뿐만 아니라, 두 장의 앨범으로 합산 12만 장을 넘어섰다.
여기에 서울가요대상에서 신인상까지 거머쥐며 2022년이 더 기대되는 그룹으로 나날이 성장을 입증하고 있다.
오메가엑스는 지난해 6월 ‘바모스(VAMOS)’로 데뷔한 데 이어 9월 첫 번째 싱글 ‘왓츠 고잉 온(WHAT’S GOIN‘ ON)’, 그리고 올해 1월 ‘LOVE ME LIKE(러브 미 라이크)’까지 쉼없는 활동과 함께 매 앨범 자체 최고판매량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입증했다.

오메가엑스(OMEGA X)가 2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2022. 1. 23.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지난해 2월 종영한 JTBC ‘싱어게인’에서 개성있는 목소리와 뛰어난 작곡 능력으로 호평을 받았던 이무진은 최종 3위에 등극하며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첫 솔로곡이자 자작곡인 ‘신호등’으로 각종 음원차트 1위에 등극한 것은 물론, 음악방송에서도 정상을 꿰차며 활약했다.
이후에도 ‘과제곡’ ‘비와 당신’ ‘가을 타나봐’ 등 발매하는 음원마다 음원차트 최상위권에 안착하며 많은 리스너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연말연시 주요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고 있는 세 팀은 서울가요대상 신인상 트로피도 추가하며 대세임을 입증했다.
한 번뿐이라 더욱 소중한 신인상을 나란히 품에 안은 이들이 2022년에는 또 어떤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둘지 주목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 특별취재단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