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꽃 피면 달 생각하고' 혜리, 사랑스러움이 폭발했다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1-26 09:11:01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이혜리가 러블리한 반전 매력을 안겼다.

이혜리가 KBS2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 왈패들에게 맞섰던 패기는 온데간데없이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유승호(남영 역)와의 케미를 완성했다.
25일 방송에서는 폭풍 애교와 모태 귀여움으로 한도 초과의 설렘을 전한 이혜리의 변신이 눈에 띄었다.

이날 방송에서 강로서(이혜리 분)는 남영의 듬직한 멘트에 심쿵 하면서도 이를 감추려 샐쭉한 미소를 짓는 풋풋함을 드러냈다.
이어 로서는 남영을 공격한 심헌(문유강 분)에게 복수하기 위해 현상수배지를 그리며 먹물이 가득 묻은 얼굴로 열변을 토하는 등 보는 이들의 광대 승천을 유발했다.

집을 비운 채 자신을 방치하는 남영의 무심함에 불안감과 섭섭함이 터져버린 로서(이혜리 분)의 화해 방법 또한 남달랐다.
로서는 남영에게 한바탕 쏘아붙인 후 팩 돌아섰지만 시종일관 남영을 흘긋거리며 시선을 떼지 못하는가 하면 남영이 만들어준 그림자 꽃에 금세 마음이 풀려 사과하는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자신과 이표(변우석 분)의 관계를 질투하는 남영을 귀여워하며 그대로 돌진해 입을 맞춘 로서가 “입술 도장이오”라고 말하는 장면은 예상치 못했던 달달함을 선사하는 동시에 행동력 만렙인 로서다운 애정 표현이어서 더욱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처럼 이혜리(강로서 역)는 유승호의 행동 하나에 서운해하기도, 기뻐하기도 하는 순수한 모습으로 한순간에 드라마의 분위기를 바꿔버리는 로코 장인의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밀주꾼으로서 일을 하거나 적과 맞서 싸울 땐 걸 크러쉬 그 자체지만 사랑 앞에서만큼은 한없이 약해지는 180도 다른 매력이 더욱 신선한 떨림을 안겼다.

한편 극 말미에는 유승호가 지닌 호랑이 인형을 발견한 이혜리가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이 전파를 타며 두 사람의 과거 인연과 이후 스토리에 더욱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KBS2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