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황보 "플리마켓으로 1000만원 벌었다"(국민영수증)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1-26 09:40:01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가수 황보가 플리마켓을 통해 1000만 원을 벌었다.
26일 밤 8시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20회에서는 가수 황보의 영수증을 분석하는 3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황보는 사업가로 변신한 근황을 전하며 “더 열심히 할 수도 있지만 워라밸을 맞추고 있다.
돈은 어렸을 때 많이 모아서 빚도 갚고 부모님 집도 해드렸다.
이제는 나를 위해 살고 싶다”라고 설명한다.
특히 황보는 “적금은 필수다.
꼭 해야 한다.
20대 때부터 한 달에 10만원씩 무조건 넣고 있다”라고 자랑스럽게 말하지만, 그의 수입을 고려했을 때 한 달에 10만원은 적은 금액이기 때문에 “20년 모아서 2400만원이다”라는 3MC의 비판을 받는다.
황보는 “안 할 걸 하는 거다.
나를 업그레이드하고 싶은 마음에 지난해부터 스스로를 위해 쓰기 시작했다.
그전엔 안 썼다”라고 항변하지만, 김숙이 “황보 집에 놀러 간 적이 있는데 모든 방에 옷과 신발이 있었다”라고 폭로해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이에 황보는 “이사하면서 방 한 칸이 없어져서 그런 거다.
2년 전에 플리마켓을 열어서 싹 정리했다.
1000만원 정도를 벌었다”라고 해명하고, 이를 들은 김숙이 “그건 1억원치 정도를 가져왔다는 거 아니냐. 나를 위해서 뭘 안 썼다는 것이냐”라고 일침해 황보를 반성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