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김성철, '그해 우리는' 종영 소감 "지웅이는 앞으로 행복할 것"(일문일답)
더팩트 기사제공: 2022-01-26 10:24:02

관찰자 김지웅 역 맡아 짝사랑 감정 세밀하게 표현

김성철이 SBS 월화드라마 '그해 우리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김성철이 SBS 월화드라마 '그해 우리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고 말했다. /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김성철이 '그해 우리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성철은 지난 25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그해 우리는'(극본 이나은, 연출 김윤진·이단)에서 최웅(최우식 분)의 친구이자 국연수(김다미 분)를 짝사랑하는 관찰자 김지웅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복잡다단한 짝사랑 감정을 눈빛과 표정, 목소리만으로 완벽하게 표현하는가 하면 어린 시절의 결핍을 극복하고 성장하는 모습으로 청춘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김성철은 26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통해 "'그해 우리는'에서 만났던 모든 분께 다시 한번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감사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지웅이는 앞으로 행복하게 살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김성철의 일문일답이다.

- '그 해 우리는'을 마친 소감은?

너무 재밌어서 끝나는 게 아쉽다. 이들의 이야기가 더 나왔으면 좋겠는데 떠나보낼 때가 왔다. 그 해 우리는 행복했다.

- 김지웅을 표현하면서 좋았던 점과 힘들었던 점은?

지웅이를 대본으로 접했을 때와 연기할 때, 방송으로 봤을 때의 느낌이 다 달랐다. 내가 만들어내고 싶었던 지웅이보다 덜 완성돼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좋았던 점은 감독님께서 드러나지 않는 지웅이의 속마음까지 시청자분들이 알 수 있게끔 잘 보여주셨다는 것. 힘들었던 점은 표현하는 캐릭터에 익숙하다 보니 계속 감추기만 하는 게 힘들었던 것 같다.

- 김지웅과의 싱크로율은?

싱크로율은 30% 정도. 저는 제 감정이나 생각들을 표현하는 게 익숙한데 지웅이는 그렇지 않다. 하지만 입을 닫고 싶을 때는 닫고 있다는 점은 지웅이와 비슷한 것 같다.

- 배우가 생각하기에 김지웅의 매력을 세 가지 키워드로 표현하자면?

일편단심. 선을 넘지 않는 아이. 유능한 피디.

- 최우식, 김다미 배우 등 동료 배우와의 호흡 점수는?

호흡 점수는 100점. 같이 했던 선후배와 동료 배우분들, 스태프분들 모두 정말 좋은 분들이었고 덕분에 현장이 즐거웠습니다. 특히 저는 최우식, 김다미 배우와 같은 작품을 하게 돼서 영광이고, 많이 배웠고, 많이 행복했다.

- 메이킹 영상을 보니 촬영장 분위기가 좋더라. 기억 남는 현장 에피소드는?

9회 엔딩 장면. 웅이랑 연수가 친구 하기로 한 날 지웅이가 한밤중에 불쑥 찾아가는 장면이 있다. 그 장면 찍는데 둘이 서 있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서 자꾸 웃음이 났다. 지웅이는 심란한 상태로 웅이를 찾아온 건데 집중하기 힘들었달까. 이런 소소한 에피소드들이 많았다.

- 김지웅의 짝사랑 명대사가 화제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나 장면은?

웅이가 했던 대사들이 기억에 남는다. '내일은 네가 모른 척해'라든지, '나 버리지 마'라는 대사도 좋았다. 물론 제 대사도 많이 공감해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 지웅이는 끝내 국연수에게 직접 고백을 하지 못했다. 마음을 전하지 못한 이유는?

마음을 전해봤자 불편해질 것 같고, '굳이 친구의 여자친구에게 그럴 필요가 있을까'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자기 마음만 정리하면 되는 거니까요. 저 또한 고백은 안 했을 것 같다.

- 지웅♥채란 커플을 응원한 사람도 많았다. 두 사람은 이후에 어떻게 됐을까요?

열린 결말로 끝났지만 해피엔딩이길 바란다.

- 지웅이와 어머니의 관계도 인상 깊었다. 죽음을 앞두고 다큐멘터리를 찍어달라는 어머니의 말을 들었을 때, 지웅이의 감정은 분노/슬픔 어느 쪽에 가까웠을까?

슬픔에 가까웠다. 분노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흘렀고, 감정적으로도 많이 소모됐기에 허탈한 감정이 컸을 것 같다. 그래도 일말의 희망을 품는 지웅이를 보면 가족의 사랑은 역시 위대하다고 느꼈다.

- 김지웅으로 성철 배우의 눈빛, 표정, 목소리 등에 집중할 수 있었다. 감정에 몰입하는 비결이 있다면?

상황에 집중하다 보면 감정이 자연스럽게 북받치는 것 같다. '내가 저런 상황이면 어떨까'로 시작해서, '지웅이라면 어떻게 감정이 움직이고 표현할까' 생각하다 보니까 그렇게 장면이 흘러갔다.

- '그 해 우리는'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되길 바라나?

로맨스 드라마이기도 하지만 성장 드라마이기도 하다. 캐릭터마다 가진 결핍들을 채워나가고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위로받으셨기를 바랐고, 아무래도 저희 출연진들이 귀여우니까 귀여운 드라마로 남았으면 좋겠다.

- 차기작으로 뮤지컬 '데스노트'를 선택했다.

무대가 주는 에너지는 어디서도 느낄 수 없는 에너지라고 생각한다. 그게 그리웠고, 워낙 하고 싶었던 작품이어서 결심하게 됐다. 요즘 하루하루 설레고, 잘 해낼 수 있을까 걱정도 되고, 기대도 된다.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 '그해 우리는'과 김지웅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마지막으로 한 마디

많은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저도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작년 3월쯤부터 지웅이를 준비하면서 거의 한 해를 지웅이와 함께했는데, 그 시간들이 너무 큰 사랑으로 돌아와서 감격스럽고 감사하다. '그해 우리는'에서 만났던 모든 분께 다시 한번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감사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여러분, 지웅이는 앞으로 행복하게 살 거예요. 걱정하지 마세요!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