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서현X나인우 '징크스의 연인' 웃음·힐링 가득한 순간 포인트3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7-01 11:15:01


[스포츠서울 | 황혜정기자] 서현, 나인우 주연의 KBS2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이 안방극장을 유쾌하게 물들이고 있다.
이에 웃음 가득한 순간 3가지를 뽑아봤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6회는 시청률 4.4%(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로 수목극 1위로 대세를 입증했다.
특히 제멋대로 행동하는 아들 선동식(최정우 분)에게 선일중(차광수 분)이 격분하는 순간은 분당 최고 시청률 5.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우현과 홍석천, 황영희와 황석정은 각각 ‘프로 참견러’ 박 사장(우현 분)과 리액션 달인 홍 사장(홍석천 분), 건물주 방 여사(황영희 분)와 스마일 댁(황석정 분)으로 분해 개성 가득한 열연으로 드라마를 더욱 맛깔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슬비(서현 분)와 수광(나인우 분)이 서동시장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며 벌어지는 다사다난한 일들은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과 여운을 안겨주고 있다.

◇모르는 소식이 없어! 서동시장의 정보통 박 사장X홍 사장
항상 팔에 상인회장 완장을 차고 “내가 또 이 서동시장 상인회장이잖아”를 큰 소리로 외치는 박 사장, 그리고 여성복 전용 옷 가게 홍 사장은 서동시장 일대를 누비며 이곳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알고 있는 정보통이다.
박 사장은 늘 주변 상인들에게 등 떠밀리듯 큰소리치는 얄미운 모습도 있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그런가하면 홍 사장은 재치 넘치는 장사 수완과 폭풍 리액션으로 슬비와 환상의 쿵짝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항상 꼭 붙어다니며 시장 내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에 예의주시하고 있는 두 사람이 앞으로 또 어떤 틈새 활약을 펼칠지 기대된다.
이처럼 우현과 홍석천은 적재적소에 녹아든 생활 연기로 개성 만점 캐릭터를 구축하고 있다.
◇서동시장 최고의 빌런! 방 여사X스마일 댁
서동시장의 통닭집 주인이자 수광의 옥탑방 건물주인 방 여사는 그의 불운을 어떻게든 피하고자 온갖 노력을 기울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방 여사는 아들 은수(이현빈 분)의 자전거를 빌려 갔다가 돌려주지 않은 수광에게 따지면서도 직접 말을 하지 않고 스케치북에 글을 써서 대화하는 황당하면서도 웃픈 상황을 실감 나게 연출해냈다.

수광의 라이벌 가게인 ‘스마일 수산’을 운영하는 스마일 댁은 슬비가 빼어난 장사 수완으로 손님을 끌어모으자 찾아와 자기 가게의 손님들을 뺏어간다며 안 좋은소문을 퍼트리고 ‘행운생선가게’의 손님을 끊기게 했다.
하지만 우연히 스마일 댁과 손을 잡은 슬비의 능력 덕분에 남편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면서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또한, 슬비가 수광에게 고백했지만 차였다는 사실을 안 스마일 댁은 슬비에게 폭풍 조언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황영희와 황석정은 슬비와 수광을 대하는 태도를 한 순간에 바꾸는 능청스러운 연기를 찰떡같이 소화해내며 극을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슬비X수광의 바람 잘 날 없는 서동시장 적응기
수광은 불의의 사고로 고명성이라는 새 이름을 얻고 서동시장에서 ‘행운생선가게’를 운영 중이다.
수광은 단지 재수가 없다는 이유로 상인들의 눈총을 받고 지냈지만, 슬비의 등장과 그녀의 미래를 보는 능력으로 상인들과의 거리를 조금씩 좁혀가고 있다.
슬비와 수광을 둘러싸고 서동시장에서 일어나는 일들과 이들의 다변하는 관계는 다음 회를 기대하게 한다.

이렇듯 ‘징크스의 연인’은 서현, 나인우의 판타지 로맨스 속에 우리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 평범한 사람 사는 이야기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et16@sportsseoul.com
사진 | 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방송 캡처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