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미남당' 서인국, 신묘한 분위기 박수무당 완벽 빙의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7-03 15:32:01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미남당’의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권수현이 미묘한 만남을 예고했다.
오는 4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 3회에서는 남한준(서인국 분), 한재희(오연서 분), 공수철(곽시양 분), 차도원(권수현 분)이 한자리에 모인다.
앞서 남한준은 강력 7팀이 뺑소니 사고의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영상을 불법으로 취득했다고 주장해 신경호(김원식 분)가 풀려나게 도왔다.
이에 한재희는 분한 마음에 남한준을 쫓아가 일침을 가했다.
자꾸만 악연으로 꼬이는 두 사람이 어떻게 관계를 풀어나갈지 궁금해진다.
3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한밤중 굿판을 벌이는 남한준과 공수철의 모습이 담겨 있다.
공수철은 남한준에게 허리까지 숙이며 절실하게 빌고 있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한재희와 차도원은 이 광경을 목격하고 황당해한다.
특히 한재희는 남한준이 박수무당이라는 사실 자체를 의심하고 있는 상황. 이에 남한준은 뻔뻔함으로 중무장한 채 한재희와 차도원에게 호통을 친다고.
한밤중 느닷없이 벌어진 굿판의 진실은 무엇일지, 한재희와 차도원의 난입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지 예측할 수 없는 ‘미남당’의 다음 이야기가 더욱 기다려진다.
‘미남당’ 제작진은 “3회에서는 남한준, 한재희, 공수철, 차도원이 깜짝 놀랄만한 만남을 가진다.
반칙과 편법을 일삼는 남한준, 공수철과 법 테두리 안에서 수사하는 한재희, 차도원이 대립하며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흥미진진한 과정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서인국과 오연서의 좌충우돌 수사극은 오는 4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 3회에서 만날 수 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피플스토리컴퍼니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