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임창정♥' 서하얀 "넷째 낳고 50일도 안 돼 제주行..독박육아에 눈물도"(동상이몽2)[SS리뷰]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9-27 01:20:03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서하얀이 독박 육아를 했던 시기 힘들었던 속내를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가 둘만의 제주도 데이트를 즐겼다.




제주도를 찾은 부부, 함께 제주 맛집을 찾았다.
임창정은 "우리 왜 제주도에 오게 됐는지 기억나?"라고 물었고, 서하얀은 "송어회 먹다가"라고 답해 놀라움을 줬다.




서하얀은 "오빠가 '야, 그냥 우리 제주도로 갈래?' 그 이야기 갑자기 불쑥 꺼내서"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임창정은 "보통 계획도 없이 이야기하면 '나중에 생각해 보자' 대답을 하잖아. 그런데 자기도 '그래, 오빠가 가고 싶으면 가' 바로 그랬잖아"라고 덧붙였다.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출처| SBS



서하얀은 "저 말이 나오자마자 3개월도 안 돼서 제주도로 떠났다"며 "저도 넷째 준재 낳고 50일도 안 돼서 애 안고 비행기를 탔다"고 말해 놀라움을 줬다.



서하얀은 "가겠다고 했던 이유가 오빠 일 별로 안 하고 쉬려고 내려왔지. 근데 일을 너무 많이 해서 사업도 하고 그래서 우리는 월간 부부처럼 지냈을 때도 있었어"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서하얀은 "근데 조금 버거웠던 것 같다.
혼자서 육아를 하는 게. 나도 처음 엄마가 됐었으니까. 그게 그렇게 힘들었다.
애 안고 아기 띠 하면서 하늘 보면서 비행기 보면서 눈물 흘릴 때도 있었고. 뭔가 조금 제주섬에 갇힌 기분이라고 해야 하나 제주섬에"라고 고백했다.




임창정 또한 '그때와 지금 중 언제가 더 좋나'는 질문에 "지금이 훨씬 좋다"며 가족과 떨어져 있던 순간이 "되게 쓸쓸했다"고 말했다.
namsy@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