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하반기 잡을 ‘자백’, 김윤진X소지섭 캐릭터 포스터 공개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2-10-04 15:01:36
소지섭, 김윤진, 나나, 최광일의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로 기대를 모으는 ‘자백’이 배우들의 강렬한 에너지가 솟아나는 캐릭터 포스터와 캐릭터 진술 영상을 공개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속을 알 수 없는 네 캐릭터의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서스펜스를 고조시킨다.
김윤진은 "작은 디테일도 놓치지 말고 끝까지 네 배우들을 의심해야 한다"며 밀실 살인 사건을 둘러싼 네 캐릭터가 가진 비밀에 대해 더욱 궁금하게 한다.
"나는 죽이지 않았어요"라며 결백을 호소하는 유민호(소지섭)와 "무죄를 만드는 건 거짓말 앞에서는 불가능해요" 라며 반박하는 양신애 변호사(김윤진), 유일한 용의자를 무죄로 만들기 위해 사건의 조각을 다시 맞추기 시작한 두 사람의 팽팽한 대립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밀실 살인 사건의 피해자이자 사건의 결정적인 키를 쥔 김세희(나나)는 "아무도 본 사람 없어. 잘 생각해 봐"라며 숨겨진 또 다른 사건을 암시하는 것은 물론 그녀와 유민호가 공유한 비밀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또 다른 사건을 쫓는 한영석(최광일)은 "숨기는 자가 범인이에요"라며 그가 찾는 진실과 유민호와의 관계에 대한 의심을 가중시킨다.
한영석과 또 다른 사건의 존재가 밀실 살인 사건의 판도를 어떻게 뒤바꿀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함께 공개된 캐릭터 진술 영상은 베테랑 배우들의 불꽃 튀는 연기 시너지부터 사전 동선 리허설까지 치밀한 서사를 완성하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담겨있다.
"치열하게 연기 대결을 하는 구조였다"는 소지섭의 말처럼 대화만으로도 긴장감을 자아내는 ‘자백’은 베테랑 배우들을 위한 연기 각축장이었다.
처음으로 스릴러 장르에 도전한 소지섭은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되며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놓인 유민호의 복잡한 심경을 표현하며 양면적인 캐릭터로 완성했다.
전문적인 용어와 말투를 체득하며 양신애 변호사 그 자체가 된 김윤진은 대본 리딩 때부터 방대한 분량의 대사를 전부 암기하며 동료 배우들을 긴장하게 했다.
나나는 유민호와 양신애의 대화에 따라 달라지는 상황과 감정을 연기하며 진폭이 큰 캐릭터를 그려냈고, 미스터리의 한 축을 담당하는 최광일은 범접할 수 없는 에너지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윤종석 감독은 "배우들이 이끌어나가는 영화인 것 같다.
짜릿짜릿한 적이 많았다"라며 감독과 스태프마저 긴장하고 몰두하게 만들었던 배우들의 열연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눈 뗄 수 없는 긴장과 몰입을 선사할 ‘자백’은 오는 10월 26일 공개한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