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세자가 사라졌다’ 박성연 "명세빈과 케미 응원해 주셔서 감사"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4-06-17 15:05:00
배우 박성연이 '세자가 사라졌다'에 대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16일 대장정의 막을 내린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 연출 김진만, 김상훈/ 제작 스튜디오 지담, 초록뱀미디어, ㈜슈퍼북)에서 대비 민수련(명세빈 분)을 위해서라면 죽음도 불사하는 '김상궁'으로 분해, 최종화까지 믿고 보는 연기로 매회 눈물과 감동을 선사한 배우 박성연이 아쉬운 마음이 가득 담긴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박성연은 극 중 '김상궁'은 민수련과 최상록(김주헌 분)의 비극적 과거를 모두 지켜본 장본인으로 두 사람의 사랑을 지켜주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모습들로 시청자분들께 감동을 전한 것은 물론, 민수련과 일거수일투족을 함께하는 특급 케미스트리를 자아내며, 정신적 친구이자 조력자 역할을 완벽히 소화했다.


박성연은 소속사 코스모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어제가 마지막이라고 하니 감회가 새롭고, 촬영이 끝났을 때의 여운이 다시 되살아나는 것 같습니다.
먼저 '세자가 사라졌다'의 많은 선후배님들과 함께 좋은 작품에서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특히,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민수련과 김상궁의 케미스트리를 사랑해 주신 많은 시청자분들께 무한한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라고 전하며, 작품과 함께 촬영에 임한 배우들을 향한 애정이 가득 담긴 인사를 전했다.

이어 더해 "마지막으로 작품을 위해 애써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분들 모두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작품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어느덧 2024년의 절반이 지나 여름이 찾아왔네요. 더운 날씨에 모두들 건강 유의하시고, 모두 기쁨과 행복이 가득해지시길 바랍니다.
저는 다른 작품에서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가득 담은 소감을 전했다.

박성연은 '세자가 사라졌다'를 통해 회를 거듭할수록 김상궁이 가진 무게감과 고도의 감정선을 그려내며, 최고의 연기력을 펼쳤다.
만나는 작품마다 주어진 캐릭터에 자신만의 색깔을 덧입히는 박성연이가 앞으로 어떤 작품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박성연은 영화 '소울메이트', '말임씨를 부탁해', '독전', '양자물리학', '82년생 김지영', 드라마 JTBC '힙하게', 쿠팡플레이 '미끼', ENA '구필수는 없다', KBS2 붉은 단심, '사이렌' 등 장르 불문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