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두뇌 서바이벌 장인' 정종연 PD, '미스터리 수사단'도 통할까[TF초점]
더팩트 기사제공: 2024-06-18 00:07:07

이용진·이은지·존박·이혜리·김도훈·카리나, 새로운 조합
넷플릭스 약세 속 돌파구 될지 이목 집중


정종연 PD의 신작 넷플릭스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이 18일 첫 공개된다. /넷플릭스
정종연 PD의 신작 넷플릭스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이 18일 첫 공개된다. /넷플릭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정종연 PD가 또 하나의 새로운 콘텐츠로 돌아왔다. 연이은 흥행 부진으로 다소 주춤하고 있는 넷플릭스에서 획기적인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정종연 PD가 넷플릭스와 손잡고 18일 새 오리지널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을 선보인다. '미스터리 수사단'은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기묘한 사건들을 추적하고 해결하는 어드벤처 추리 예능이다.

앞서 두뇌 서바이벌 '더 지니어스' '데블스 플랜', 어드벤처 '대탈출' '여고추리반' 등으로 특유의 탄탄한 세계관과 촘촘하게 설계된 미션 등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정종연 PD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일찌감치 주목받았다.

정종연 PD는 '더 지니어스'로 한국형 두뇌 서바이벌 예능에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이후에도 '두뇌 게임'이라는 매번 같은 카드를 꺼내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각각의 프로그램마다 신선한 설정과 탄탄한 세계관을 내세워 두터운 팬덤을 형성했다. 이에 힘입어 '더 지니어스' '대탈출' '여고추리반' 등 모든 콘텐츠가 한 시즌에 그치지 않고 계속해서 추가 시즌으로 시청자들을 찾았다.

이용진 존박 이은지 이혜리 김도훈 카리나가 넷플릭스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으로 호흡을 맞춘다. /넷플릭스
이용진 존박 이은지 이혜리 김도훈 카리나가 넷플릭스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으로 호흡을 맞춘다. /넷플릭스

그런 정종연 PD가 CJ ENM에서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이끄는 테오로 이적한 후 지난해 넷플릭스와 손잡고 '데블스 플랜'을 선보이며 조금 더 큰 판을 벌였다. 당시 전 세계 190여 개국 시청자들에게 동시 공개되며 한국형 두뇌 서바이벌 예능의 세계적인 진출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정종연 PD의 이같은 성공이 더욱 빛을 발하는 건 그가 '서바이벌'과 '협동'을 오가며 각기 다른 긴장감과 '케미'를 보여준다는 점이다.

그리고 정종연 PD는 다시 한번 넷플릭스와 의기투합해 또 하나의 길을 개척한다. '미스터리 수사단'의 쟁점 중 하나는 정종연 PD의 장점이 발휘될지다. 즉 그가 가장 자신 있어 하는 포맷에 또 한 번의 변주를 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색다른 라인업을 구성했다. 방송인 이용진 이은지, 배우 이혜리 김도훈, 가수 존박, 그룹 에스파 카리나가 수사단으로 합류했다. 수사단 6인은 각양각색의 캐릭터를 보여주며 다채로운 활약과 환상의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김도훈과 카리나의 첫 고정 예능이라는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정종연 PD가 넷플릭스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으로는 어떤 재미와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가 모인다. /넷플릭스
정종연 PD가 넷플릭스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으로는 어떤 재미와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가 모인다. /넷플릭스

수사단의 활약을 극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연출진들 역시 곳곳에서 노력 중이다. 실제 사건 현장을 방불케 할 만큼 정교하게 짜인 세트 촘촘한 세계관과 정교한 세팅을 준비했다. 이에 시청자들도 마치 진짜 수사단원이 된 것처럼 극적인 쾌감을 느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정종연 PD는 "출연자들의 몰입을 최우선했다. 모든 세트와 소품을 비주얼뿐만 아니라 촉감, 무게 등까지 최대한 몰입도 있게 재현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보기보다 더 공력이 많이 들어간다"면서 "예를 들면 잠수함은 처음 문을 열 때의 몰입감을 위해 무게감에 신경을 많이 썼고 그 무게를 버티기 위해, 힌지, 문턱 등까지 실제와 최대한 비슷하게 구현할 수밖에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정종연 PD의 세계관과 디테일한 설정이 선사할 높은 몰입도가 두뇌 서바이벌 마니아층들을 벌써부터 설레게 하고 있다.

최근 넷플릭스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오리지널 콘텐츠들이 연이어 기대보다 못한 성적을 받으며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예능 콘텐츠 또한 마찬가지다. 상반기에만 '성+인물: 네덜란드, 독일편'과 '슈퍼리치 이방인'을 선보였지만 화제를 이끌지 못했다. 확장한 세계관과 함께 시즌2로 돌아온 '피지컬: 100-언더그라운드' 또한 시즌1에 비해 조용한 반응 속에서 마무리됐다.

이에 정종연 PD의 어깨가 무겁다. 장기화되고 있는 넷플릭스의 부진을 깨고 다시 한번 전 세계 시청자들을 끌어모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미스터리 수사단'은 총 6부작으로 18일 전편이 전 세계에 공개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