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인간극장' 싱글대디 강승제, 심리상담서 속내 밝혀 "한계치 도달"
기사작성: 2020-02-27 10:01:34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인간극장' 싱글대디 강승제씨가 심리 상담을 받으며 힘든 속내를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나는 아빠입니다' 4부에서는 혼자서 5살, 8살, 9살의 삼 형제를 키우고 있는 '싱글대디' 강승제(33)씨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강승제씨는 일을 마친 후 아들 지훈 군과 함께 심리상담병원에 방문했다.
강승제씨는 이혼 후 분리 불안 증세가 심했던 지훈의 속마음을 듣기 위해 상담사를 만났다.


상담사는 "사실 지훈이가 힘든 일을 겪었으니 힘든 게 당연하다.
그래도 아이가 앞으로 잘 나아가고 있다.
지훈이 걱정은 안 된다"며 "오히려 강승제씨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강승제씨는 "내가 버틸 수 있는 한계치의 백 점이 꽉 찬 상태다.
그 상태에서 적응하는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상담사는 "아프다는 증상이 나오면 무시하지 마라. 한계까지 가면 안 된다.
그전에 조치를 취해야 된다"고 조언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95805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