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금새록 "마음 뜨거웠던 '오월의 청춘', 처음엔 무서웠던 '골목식당'"[일문일답]
기사작성: 2021-06-11 09:30:01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금새록의 일문일답 인터뷰가 공개됐다.
금새록이 11일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KBS2 ‘오월의 청춘’ 종영을 기념해 애정 가득한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와 명희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금새록은 극 중 이수련 역을 맡아 복잡다단하게 변화하는 서사를 몰입감 있게 전달한 바 있다.
금새록을 비롯해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등 떠오르는 청춘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극 초반 금새록은 학생 운동에 앞장서며 ‘법학과 잔다르크’의 모습을 당차게 보여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받았다.
이어 넘어지고 흔들리는 청춘이 어떻게 다시 일어나 성장하는지에 대한 면면을 입체적으로 표현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앞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보여 줄 그의 눈부신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가운데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 줄 드라마 비하인드부터 배우 금새록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 시선을 끌어당기는 사진까지 공개 돼 다시 한번 화제가 되고 있다.

이하 금새록의 ‘오월의 청춘’ 종영 일문일답

Q. ‘오월의 청춘’ 종영 소감
추운 겨울 끝자락부터 여름을 앞둔 봄까지 오월의 청춘 촬영을 열심히 했는데 언제나 그렇듯 아쉬운 마음이 큰 것 같다.
2021년 오월을 시청자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
오월의 청춘을, 이수련을 마음으로 안아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Q. 그 시절 역사를 바탕으로 한 드라마다.
남다른 의미가 있었을 거 같은데 어떠한가?
‘아픈 역사 속에서 울고, 웃고, 사랑하며 평범하게 살아가던 그 시대 청춘들의 이야기를 통해 매년 돌아오는 오월이 사무치게 아픈 이들에게는 작은 위로를, 이 순간 각자의 오월을 겪어내는 이들에게는 그 오월의 불씨를 전하고 싶다’는 작가님의 시놉시스를 읽으며 마음 한편이 뜨거워졌다.
그 위로와 불씨를 이수련이라는 인물을 통해 함께 전달하고 싶었다.
시청자분들께 어떤 위로와 불씨가 전해졌다면 그것 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따뜻한 이야기, 좋은 인물을 만날 수 있어 감사하고 행복했다.
Q. 금새록이 생각하는 이수련은 어떤 인물이었나?
수련이는 온 마음 다해 사랑하고 뜨겁게 싸웠던 친구라고 생각한다.
가족들과 명희 그리고 민주화를 위해 함께 투쟁하던 동지들을 진심으로 사랑했고,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수련의 상황에 따른 양면성에 혼란스러워하며 자기 자신과 싸워 가는 인물이었다.

Q, 캐릭터 소화를 위해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감독님이나 작가님이 특별히 요청한 부분은 없었는지
전남대학교 ‘법학과 잔다르크’, 명희의 제일 친한친구, 광주 유지 집안의 막내딸, 희태의 약혼녀 라는 큰 캐릭터들이 있었고, 이 네 가지 캐릭터들로 수련의 모든 이야기들이 흘러가기 때문에 수련의 위치와 관계에 대해 중점을 두고 수련이를 그려나갔다.
‘왜?’ 에 대한 물음을 많이 가졌는데 왜 잔다르크에 목을 매는지, 수련에게 학생 운동은 어떤 의미인지, 아버지와 수찬오빠, 명희, 희태와의 관계는 어떤 의미가 있는지 이런 부분에 질문을 던지며 하나하나 찾아나갔다.
그리고 촬영 전 이강 작가님께서 ‘영초언니’라는 책을 추천해 주셨다.
작가님께서 생각하는 수련이가 책 속에 그려져 있었다.
영초언니를 읽으며 수련에게 학생 운동은 어떤 의미인지, 그 시절 청춘들에겐 어떤 설렘과 두려움이 공존했는지 구체적으로 상상하며 분석할 수 있게 되었다.
Q. 결말은 미리 알고 있었나?
몰랐다.
감독님께서 배우들의 감정선이 변화되는 부분에 신경을 많이 쓰셔서 상황에 따른 몰입을 위해 배우들이 결말을 알 수 없게끔 하시고 촬영에 들어갔다.

Q. 기억에 남는 명대사나 명장면이 있다면?
수련이가 전단지를 돌리며 길을 걷다가 전파사에 켜진 티비 속 운동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며 여러 감정을 느끼는 장면이 있는데 가장 좋아하는 장면이 되었다.
그때 그 수련이의 눈빛에 여러 마음들이 담겼던 것 같아서 그 장면을 여러 번 돌려 보곤 했다.
Q. 현재 가장 핫 한 라이징 스타들의 주연작이라는 반응이 많았다.
어떻게 생각하는지
고민시, 이도현, 이상이 배우님들이 워낙 뜨거우신 배우분들이라 나도 그 사이에 끼워진 것 같다.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 즐거웠고 보고 배우며 성장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앞으로도 다양한 색, 나만의 색을 찾아나가고 싶다.
Q.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에피소드나 실제 현장 분위기도 궁금하다
또래 배우들이라 빨리 친해 질 수 있었다.
넷이 함께 촬영하는 날이 많지는 않았지만 한번 모이면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넷 다 웃음이 많아 한번 터지면 NG가 많이 났던 것 같다.
Q. 1980년 배경이라 레트로 스타일도 볼거리였다.
수련의 스타일링은 어떻게 정해졌는지, 직접 의견을 낸 부분도 있는지?
수련이는 광주의 유지 집안 외동딸이지만 운동권 학생이기도 하다.
부유한 집안에 대한 부채감 때문인지 노동 운동과 민주화 운동에 누구보다 앞장서는 캐릭터이기에 두 가지의 콘셉트가 필요했다.
잔다르크 이수련과 부잣집 막내딸 이수련. 두 캐릭터가 대비될 수 있도록 신경을 썼고, 대부분의 의상은 스타일리스트 실장님과 직접 빈티지 샵에서 구입한 옷을 입으며 시대적인 부분을 맞추려 노력했다.
평소에도 빈티지 옷을 많이 입는 편이라 내가 갖고 있던 개인 소장용 빈티지 옷들로 수련이를 꾸며보기도 했다.
Q. 평소에도 뷰티&패션에 관심이 있는지, 자신만의 관리 방법이나 신경 쓰는 포인트가 있다면?
옷을 잘 입지는 못하지만 좋아하는 편이다.
도전하기 두려워 하는 편이었는데 실패하더라도 다양한 스타일과 색감을 도전해보고 나에게 맞는 스타일을 찾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사실 몇 년 전에 분홍색 원피스를 도전했었는데 실 생활에선 너무 튀어 보여 딱 한번 입은 원피스를 희태와의 덕수궁 돌담길 작별 장면에서 입었다.
Q. ‘오월의 청춘’, ‘열혈사제’, ‘독전’ 등 다양한 작품 속 금새록이 다 달랐는데, 덕분에 대중들도 매치를 잘 못할 것 같다.
어떻게 생각하는지?
어떻게 꾸미느냐에 따라 많이 달라 보이는 편이라 생각한다.
장점이 될 수도 단점이 될 수도 있지만 다양한 인물들을 만나고 싶은 나로서는 좋은 점이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인물을 만나 매력적인 배우로 거듭나고 싶다.
Q.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합류하게 된 계기는? 촬영해보니 어떠한가
처음 ‘골목식당’ MC 제의를 받았을 때는 사실 두려운 마음이 가장 컸던 것 같다.
고정 예능은 처음일 뿐더러, 작품 속 배우 금새록이 아닌 인간 금새록의 모습들이 많이 노출되는 것에 두려움이 있었다.
또 기본적으로 입맛이 까다로운 편이 아니라 맛 평가하는 부분도 어려울 것 같았고, 여러가지 무서움이 있었는데 촬영을 하면서 감독님, 작가님들, 백종원 대표님, 김성주 선배님께서 많이 도와주시고 캐릭터를 만들어 주셔서 즐겁게 촬영을 하고 있다.
까다롭지 않던 입맛이 예민해져 평소 생활에 불편함을 겪고 있기도 하다.
건강한 프로그램인 ‘골목식당’에 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싶다.
Q. 첫 고정 예능의 반응이 좋다.
반응 챙겨보는지, 기억에 남는 시청자 반응이 있다면?
예능이 처음이라 공부하는 마음으로 반응을 챙겨보고 있다.
친구가 보내 준 글에는 한 회 분량에 몇 번 웃었는지 체크 해주시는 분이 있더라. 40번 가까이 웃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많이 웃는지 몰랐다.
웃음을 좀 참아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Q. ‘알바 금메달’이라고 불리는데 실제 ‘골목식당’에서도 도움이 됐는지, 가장 기억에 남는 아르바이트 경험은?
가장 기억에 남는 아르바이트는 영화관이었던 것 같다.
조금이라도 ‘영화’와 가까이에 있고 싶다는 마음으로 영화관 아르바이트를 선택하게 되었다.
조명이 켜진 영화관을 청소하며, 티켓을 팔며 스크린 안에 있을 나의 모습을 상상하며 배우를 꿈꿨던 시절이라 의미가 있는 것 같다.
Q. 광고 모델 제의도 많을 것 같은데, 찍고 싶은 광고가 있다면, 잘 어울린다고 생각되는 광고는?
광고에 대해 크게 생각해 보진 않았다.
도전해보지 않은 새로운 장르들을 광고에서도 만나보고 싶다.
Q. 배우 금새록만의 차별점,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차별점이라기 보다 모든 순간 열심히 그리고 즐겁게 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
그럴 때 순간순간 발견되는 새로운 모습들이 매력으로 비춰지는 게 아닐까. 배우이기 전에 사람 금새록이 더 건강해지고 단단해져서 배우로서도 흔들림 없이 꾸준히 자기 몫을 해내는 사람이고 싶다.

Q. 앞으로 하고 싶은 장르나 같이 연기해 보고 싶은 배우가 있는지?
아직 못 해본 장르와 인물이 많다고 생각한다.
좋은 이야기 다양한 인물을 만나 도전해 보고 싶고 성장해 나가고싶다.
Q. 앞으로의 활동 계획
여행도 다니고 공부하고 연구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진 후 좋은 작품,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한번 인사 드리고 싶다.

Q. 끝으로 ‘오월의 청춘’과 금새록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분들께 한마디
시청자 분들께서 보내 주신 사랑과 응원의 마음으로 잊지 못할 오월을 보냈다.
그 마음들 오래오래 기억하고 간직하며 더 매력적인 배우, 건강한 사람으로 성장해 나가겠다.
오월의 청춘, 그리고 수련이를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UL엔터테인먼트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