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강길우, 2021 평창국제평화영화제 한국단편경쟁 심사위원 위촉
기사작성: 2021-06-10 17:28:01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영화 ‘정말 먼 곳’, ‘더스트맨’의 주역 강길우가 오는 17일 개막하는 제3회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심사위원에 위촉됐다.
강길우가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제3회 평창국제평화영화제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 정신을 이어받은 레거시 페스티벌로, 올해 ‘새로운 희망(A NEW HOPE)’이라는 슬로건 아래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영화들을 선보일 부분 경쟁 국제영화제다.
강길우는 프로듀서 오희정, 감독 이종필과 함께 시대 정신과의 교감이 돋보이는 한국단편경쟁 부문 상영작 15개를 심사, 한국 단편영화에 관한 관심을 높이는 데 기여할 예정이다.
단편 ‘명태’(2017)에서 조선족 김수 역을 맡아 본격적으로 영화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강길우는 단편 ‘시체들의 아침’(2018)을 통해 제5회 가톨릭 영화제 스텔라상을 수상하며 준비된 배우의 진면목을 확인케 했다.
이후 장편 ‘한강에게’(2019), ‘파도를 걷는 소년’(2020), ‘마음 울적한 날엔’(2020) 등을 통해 다양한 얼굴을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보여주기도.
이어 올해 그는 영화 ‘정말 먼 곳’, ‘더스트맨’ 등 사회적 메시지가 선명하게 담긴 영화에서 섬세하고도 깊이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무거운 삶의 무게를 지닌 ‘윤진우’ 역을 맡아 관객들에게 긴 여운을 남긴 영화 ‘정말 먼 곳’이 제19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심사위원상 인디펜던트 부문에서 수상하며 국내외 영화인들의 많은 찬사를 얻은 터.
그런가 하면 오는 24일 개봉을 앞둔 영화 ‘식물카페, 온정’에서는 극중 전쟁 트라우마로 일을 그만두고 도심 속의 식물 카페를 운영하는 종군 사진기자 출신 ‘현재’로 분해 보는 이들의 마음에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전할 예정이다.
이렇듯 한국 독립영화계의 어제와 오늘을 책임져온 배우 강길우는 이번 평창국제평화영화제 한국단편경쟁 부문 심사위원 위촉을 통해 자신만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한편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는 오는 17일 개막을 시작으로 22일까지 6일간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와 알펜시아 일원에서 열리며, 세계 26개국에서 출품한 총 78편(장편 43편, 단편 35편)의 영화가 10개 섹션을 통해 소개된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눈컴퍼니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