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여준 역, 내면 상처 있다는 점 비슷해"
기사작성: 2021-06-14 14:50:01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박지훈이 ‘멀리서 보는 푸른 봄’을 통해 사연이 있는 캠퍼스 인기남으로 변신한다.

14일 오후 2시 KBS2 새 월화극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하 ‘푸른 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김정현 감독과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이 참석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오월의 청춘’ 후속 작으로 20대 청춘들의 고군분투 성장기를 다룬 리얼 캠퍼스 극이다.
박지훈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캠퍼스 인기남이지만 내면에는 깊은 상처를 가진 여준 역으로 분해 열연한다.
박지훈은 여준 역과 싱크로율에 대해 “많은 분들이 저에 대해 아이돌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저도 사람인지라 저만의 상처가 있고 보이는 입장에서는 언제나 밝을 수만은 없다 그래서 그런 부분이 여준과 비슷하지 않았다.
저만의 내면의 상처가 있을텐데. 그런 부분에서 싱크로율이 비슷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도 작품에 임하면서 저 또한 자연스럽게 물 흐르듯이 흡수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오늘(1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KBS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