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무브 투 헤븐' 홍승희 "깡다구 생겨, 선배에게 소리치는 장면 이제는 자신있다"[SS인터뷰]
기사작성: 2021-06-22 08:58:02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 배우 홍승희가 한 단계 도약했다.
배우 홍승희(25)가 tvN ‘나빌레라’, 넷플릭스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로 선배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성장했다.
‘나빌레라’에서 어릴 때부터 정해진 길을 걸어왔지만 녹록치 않은 현실의 벽에 부딪히고 우연한 계기로 자신의 진정한 꿈을 찾은 심은호로 분해 안방극장 청춘들에 진한 공감을 선사했다.
‘무브 투 헤븐’에서도 그루(탕준상 역) 옆에서 편견없이 세상을 바라보는 나무 역으로 데이트 폭력, 경비원 갑질, 해외 입양아 등 사회적 이슈를 통해 담담한 감동을 전달했다.

홍승희는 “‘무브 투 헤븐’을 통해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다”면서 “연기적으로 성장한 게 있다면 깡다구가 생겼다”고 웃었다.
이제훈, 정석용, 이문식, 임원희, 정영주 등 대선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춰 현장에서 부담감도 존재했다.
하지만 “선배님들께 소리치는 연기를 해냈다.
언제 다시 그런 상황이 와도 머뭇거리지 않고 자신감 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홍승희는 수백대 일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무브 투 헤븐’ 그루의 절친한 친구 나무 역으로 발탁됐다.
그는 “2차, 3차, 4차 많은 오디션을 봤다.
기대를 내려놓고 있었는데 연락을 받아서 기쁨이 두세배로 더 컸다.
나무와 내가 가진 에너지가 비슷하지 않나. ‘무브 투 헤븐’을 봤을 때도 나라는 사람이 잘 녹아들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유품정리사라는 직업을 이 작품을 통해 자세히 알게 됐다”면서 “굉장히 존경스러웠다.
저는 대본을 읽고 삶과 죽음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함께 호흡을 맞춘 이제훈과 탕준상에 대해선 “두분 다 따듯하고 재밌고 자상하시다.
세 가지 다른 색깔이 현장에서 섞이는 게 재밌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제훈 선배님을 보고 연기할 때 디테일함을 배워야겠다고 생각했다”는 홍승희는 탕준상에 대해서도 “나이게 어린데 선배미가 뿜뿜했다.
많이 의지됐고 극 중에서 ‘나무’, ‘그루’ 친구같이 이런 저런 이야기도 하면서 시간을 많이 보냈다”고 말했다.

‘무브 투 헤븐’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는 4회 주제였던 데이트 폭력으로 사망한 유치원 교사 이야기를 꼽았다.
홍승희는 “사랑했던 사람 때문에 죽음을 맞이한 게 많이 와닿았다.
슬프기도 했고 화나기도 했지만 실제로 그런 이야기를 뉴스를 통해 많이 봐서 충격적이었다”라고 돌아봤다.
‘예능에는 관심이 없냐’는 말에 ‘나 혼자 산다’에도 출연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나혼자산다’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제가 하는 게 없어서 보여드릴 게 있을까. 맨날 누워있는 것만 나오는 거 아닌지 싶다”고 웃었다.

마지막으로 홍승희는 “자주 찾아 뵙고 싶다.
다음에는 학원물, 청춘물을 하고 싶다.
‘나무’와 다르게 밝다기 보다는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는 역할을 만나면 재밌지 않을까. 남은 2021년 소처럼 일해서 자주 찾아뵙고 싶다”고 당찬 각오를 이야기했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