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바이든 방한 기대·中 경기 부양에…코스피, 1.8% 반등하며 2600선 복귀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20 16:04:24

[아시아경제 이명환 기자] 20일 코스피가 2% 가까이 오르며 전날 미국 증시 폭락 여파로 하락한 지 하루 만에 2600선을 회복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1조원 넘게 순매도하며 '팔자세'를 보였지만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수에 지수가 상승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중앙은행이 사실상의 대출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를 0.15%포인트 인하하며 경기 부양에 나선 것도 투자 심리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6.95포인트(1.81%) 오른 2639.29에 마감했다.
코스피는 13.44포인트(0.52%) 오른 2605.78에 장을 연 뒤 오후 들어 상승세를 키웠다.
투자 주체별로 개인 홀로 1조390억원어치 팔아치우며 거센 매도세를 보였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967억원과 8372억원 사들였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날 증시에 대해 "전일 미국 증시 하락에도 중국의 경기 부양책 확대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대감이 반영됐다"며 "하반기부터 LG에너지솔루션과 GM이 합작 배터리 플랜트를 가동한다는 전망과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후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을 만날 예정이라는 소식도 반영됐다"고 짚었다.


시가총액 상위 10종목 모두 올랐다.
LG화학이 전 거래일보다 8.57%(4만3000원) 급등한 54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LG에너지솔루션도 4.45% 상승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0.74%) ▲SK하이닉스(1.35%) ▲삼성바이오로직스(1.51%) ▲삼성전자우(1.00%) ▲네이버(NAVER)(1.29%) ▲삼성SDI(2.37%) ▲현대차(2.47%) ▲카카오(3.23%) 등의 상승세를 보였다.


유가증권시장 모든 업종이 상승 마감했다.
그 중에서도 비금속광물(3.21%), 화학(3.17%), 기계(3.07%) 등의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16.08포인트(1.86%) 상승한 879.88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2.96포인트(0.34%) 오른 866.76에 출발한 뒤 오후 장 들어 상승세가 거세졌다.
수급 주체별로 개인 홀로 2055억원 팔아치운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073억원, 1074억원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종목 역시 모두 상승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전 거래일보다 5.71%(3100원) 올라 5만7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게임즈도 5.18%(2900원) 오른 5만8900원에 거래를 끝냈다.
이외에도 ▲에코프로비엠(3.92%) ▲엘앤에프(1.60%) ▲HLB(2.83%) ▲펄어비스(4.69%) ▲셀트리온제약(3.52%) ▲천보(0.04%) ▲리노공업(0.83%) ▲CJ ENM(2.95%) 등이 올랐다.


업종별로 보면 디지털컨텐츠(4.56%), 기타제조(4.28%), 오락문화(3.90%) 등이 상승했다.
컴퓨터서비스(-0.55%)와 종이·목재(-0.22%)는 소폭 하락했다.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