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스테이블코인 '투자 주의보' 발령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22 13:09:52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 이후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스테이블코인이나 관련 코인에 대한 투자를 할 경우 주의해야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22일 가상화폐 업계에 따르면 주요 거래소들은 알고리즘 방식의 스테이블코인이나 관련 가상화폐에 대해 투자를 주의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업비트와 빗썸이 현재 거래를 지원하는 스테이블코인 관련 종목은 각각 13개, 10개다.
코인원과 코빗은 루나를 포함해 각각 8개, 6개 종목의 거래를 지원한다.
고팍스는 앞서 지난 16일 루나와 테라KRT(KRT)를 상장폐지해 스테이블코인 거래를 지원하지 않는다.


업비트는 공지사항을 통해 "최근 루나의 급격한 가격 변동에서 드러난 바와 같이 스테이블코인 및 스테이블코인과 연동되는 기능을 가진 디지털 자산에 관해 담보 가치에 급격한 변동이 발생하거나 알고리즘이 적정하게 작동하지 않는 경우, 급격한 시세 변동이 발생할 수 있다"라며 "관련 디지털 자산에 투자하는 경우 주의를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빗썸 역시 "루나의 가격 폭락 사태처럼 알고리즘 방식의 스테이블코인은 내재된 알고리즘이 의도대로 동작하지 않을 경우 급격한 시세변동이 발생할 수 있다"라며 "스테이블코인 및 관련 가상자산의 기능 및 시세 변동 등에 관하여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코인원과 코빗도 알고리즘 방식의 스테이블코인 및 관련 가상화폐에 대한 유의사항과 투자 주의를 안내했다.


앞서 1달러에 연동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코인인 UST의 가격이 급락하자 자매 코인인 루나 가격도 떨어져 대폭락 사태가 발생했다.
현금이나 국채 등 안전자산을 담보로 한 다른 스테이블코인과 달리 테라는 루나로 가치를 유지하는 알고리즘을 적용했다.
하지만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인해 테라와 루나 가격이 떨어졌고 결국 대폭락 사태가 발생했다.


한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루나 사태와 관련해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동향 점검과 함께 국내 거래소들을 통해 유의점을 적극 알리도록 권고했다.
현재 금융당국이 감독할 법적 권한이 없는 상태이다.
때문에 당국은 거래소들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충분한 고지를 하고 추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당부하고 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