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BTS 덕분에 김치 이어 고추장·된장 수출도 역대급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1-23 15:42:01
" class="img_LSize" />
부산항 신선대부두. 제공|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고추장과 된장 수출이 급증했다.

2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농림축산식품부가 발간한 ‘2021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고추장 편’에 따르면 2020년 기준 고추장 수출액은 5093만2000달러(약 607억원)로 집계됐다.
2019년 수출액(3766만7000달러) 대비 35.2%, 2016년 수출액(3132만9000달러) 대비 62.6% 증가한 수치다.
한식에 대한 관심이 높은 국가에서 대체로 고추장 수입량도 높았다.
2020년 수출액 기준 고추장 수출 대상국 비중은 미국(26.4%), 중국(17.3%), 일본(10.3%), 필리핀(6.0%), 캐나다(4.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조사팀은 한류 확산 덕분에 외국에서 한식의 인기가 높아졌다면서도 “고추장에 대한 인식은 여느 K푸드와 다르다”고 분석했다.

조사팀은 “해외 소비자는 비빔밥, 김치, 인삼 등은 건강에 좋고 기능적으로 유용한 식품으로 본다”면서 “고추장은 BTS(방탄소년단) 등 K팝 스타가 즐기며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 등장하는 ‘힙한 식문화 콘텐츠’로 본다”고 설명했다.
같은 보고서 ‘된장편’에 따르면 2020년 된장 수출액은 1172만달러로 전년보다 29.1%, 2016년보다 44.8% 각각 늘어났다.
특히 동남아 국가에서 수출 실적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
상대적으로 수출 비중이 작았던 싱가포르와 태국의 수출액이 전년보다 각각 141.3%, 89.5% 늘어났다.
조사팀은 “2020년 당시 싱가포르와 태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강력한 이동제한령이 내려졌고 이때 ‘이태원 클라쓰’ 등 인기 한국 드라마를 통해 한식이 대중에 자주 노출됐다”며 “이동제한령 해제 이후 한식 선호도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vivid@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