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통계청, 올해부터 가계금융복지 조사 때 비트코인도 포함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1-23 18:29:12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통계청이 올해부터 가계가 보유하고 있는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을 조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가계가 보유한 가상자산 규모가 파악될 전망이다.


통계청은 올해부터 한국은행, 금융감독원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가계금융복지조사에 가상자산을 신규 조사 항목으로 추가한다고 23일 밝혔다.


가계금융복지조사는 가계의 자산, 부채, 소득, 지출 등을 통해 재무 건전성을 파악하고, 경제적 삶의 수준 및 변화를 파악하기 위해 매년 3월 말을 기준으로 전국의 2만여 표본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통계청은 가상자산에 대한 조사 필요성이 국제적으로 계속 제기되는 데다가, 당초 올해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가 시행될 예정이었던 점을 고려해 이번 조사를 준비해왔다.


국회 논의에 따라 가상자산 과세 시기는 2023년으로 1년 미뤄졌지만, 통계청은 데이터 확보를 위해 예정대로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통계청은 가상자산의 정의를 자체적으로 ‘거래소를 통해서 거래되는 가상자산’으로 정했다.
응답자에게 ‘거래소를 통해 거래되는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있는지’를 묻고 보유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에게는 보유 가상자산의 3월 말 기준 평가액을 적도록 할 계획이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