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美 파월 '매파' 발언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전환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1-27 05:25:00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26일(현지시간) 오는 3월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한 직후에도 강세를 보이던 뉴욕 증시가 제롬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일제히 하락 전환했다.


이날 미 동부시간 오후 3시18분을 기준으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89% 내린 3만3992.33에 거래되고 있다.
S&P500지수는 0.82% 떨어진 4320.86에, 나스닥지수는 0.66% 내린 1만3449.76에 움직이고 있다.


뉴욕증시는 이날까지 이틀간 진행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오후 2시 께 3월 금리 인상을 시사한 성명서가 공개된 직후 다우지수가 200포인트 이상 치솟는 등 3대 지수 모두 강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오후 2시30분부터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이 진행되자 뉴욕증시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금리를 인상할 상당한 여지가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Fed는 이날 FOMC 정례회의 후 성명을 통해 기준금리를 현 수준(0.00~0.25%)에서 동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FOMC는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를 훨씬 넘고 노동 시장이 강세를 보이고 있어, 조만간(soon) 금리 목표 범위를 높이는 것이 적절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특정 시점을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테이퍼링이 종료되는 오는 3월 FOMC에서 인상이 유력하다.
이 경우 2018년12월 이후 첫 인상이 된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