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유럽본사 투자 'KB스타리츠' Pre-IPO 완료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7-04 08:41:55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KB금융그룹의 첫 번째 공모 상장 리츠인 'KB스타리츠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KB스타리츠)'가 상장 전 투자자금 유치(Pre-IPO)에 성공했다.


KB자산운용은 4일 Pre-IPO로 모집 예정이었던 3465억원의 주금 납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 리츠의 총 모집 예정 금액은 5000억원으로 약 70%인 3465억원을 Pre-IPO로 조달하고, 약 30%인 1535억원은 공모로 모집한다.


기존 상장된 리츠 중에서 Pre-IPO로 전체 모집 금액의 약 70%를 조달한 사례는 없었다.
KB자산운용 측은 "Pre-IPO시 기관 투자자의 참여 비율을 최대한 높였다"며 "개인 투자자가 믿고 투자를 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Pre-IPO에 참여하는 기관 투자자는 투자 시점부터 1년 동안은 보호예수가 적용돼 주가가 안정되는 효과가 있고, 개인 투자자의 입장에서는 증권신고서를 통해 Pre-IPO에 참여한 기관들을 확인하고 투자를 할 수 있어 보다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 진다.


KB자산운용은 이 리츠의 기초자산이 인플레이션 헷지에 특화돼 있어 자금 유치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이 리츠는 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와 영국 삼성전자 유럽본사(Headquarter)를 편입하고 있는데, 이는 벨기에 정부와 삼성전자라는 우량 임차인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임대차 계약은 물가 연동에 따라 매년 임대료가 상승되는 조건으로 이뤄져 있다.
이에 따라 금리가 상승되더라도 배당 수익율이 하락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임대료가 상승하는 만큼 자산가치도 꾸준하게 상승할 수 있다.


KB금융그룹이 앵커 투자자로 나섰다는 점도 성공 비결이다.
KB자산운용은 KB금융그룹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속적으로 우량 자산을 편입할 예정이며 향후 10년 내에 10조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임현규 KB자산운용 리츠운용본부 본부장은 "최근 KB스타리츠의 상호를 'KB스타글로벌리츠'에서 'KB스타리츠'로 변경해 해외자산에만 투자하는 리츠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며 "안정적인 배당소득을 원하는 투자자들에게 좋은 투자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