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하이트진로, 98년 양조 기술력 담은 '진로 1924 헤리티지' 출시
더팩트 기사제공: 2022-08-18 15:36:01

슈퍼 프리미엄 증류주 시장 본격 확대 나서

하이트진로는 18일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 '진로 1924 헤리티지'를 출시했다. /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는 18일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 '진로 1924 헤리티지'를 출시했다. /하이트진로 제공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하이트진로가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 '진로 1924 헤리티지'를 정식 출고한다.

하이트진로는 경기도 이천 공장에서 진로 1924 헤리티지 첫 출고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진로 1924 헤리티지는 전국 주요 업소와 프리미엄주류 전문 매장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최고급 원료와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만든 진로 1924 헤리티지로 슈퍼 프리미엄 증류주 시장 확대에 나섰다.

진로 1924 헤리티지는 국내 최고품질의 '임금님표 이천쌀'을 100% 사용해 원료부터 고급화했다. 총 3번의 증류를 거쳐 최고 순도의 정수를 담고, 매 증류과정에서 초기와 말미의 원액을 과감히 버리고 풍미가 깊은 중간층 원액만을 사용했다. 하이트진로의 98년 양조 기술력으로 최상의 맛을 구현해 부드러운 목넘김과 깔끔한 향이 특징이다.

패키지는 황금 두꺼비로 한국 소주의 전통성 살리고 현대적 감각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알코올 도수는 30도, 용량은 700ml이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5일 여의도 더 현대 서울에 팝업스토어를 열어 신제품을 최초 공개했다. 1병당 10만 원이라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준비된 수량이 빠르게 소진돼 6일부터는 일 판매수량을 1000개로 제한하기도 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슈퍼 프리미엄 증류주 시장을 선도할 진로 1924 헤리티지를 정식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하이트진로의 98년 역사와 정통성이 담긴 1등 주류회사 헤리티지 가치를 느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jangbm@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