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회장, 오늘(4일) 국감 출석…POSCO 침수 책임론 도마 위
더팩트 기사제공: 2022-10-04 00:06:05

태풍 힌남노 침수피해 관련 질의 예정
환노위·정무위 증인 불발 산재 문제는 제외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4일 열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다. 국감장에서는 태풍 '힌남노'로 인한 포항제철소 고로 중단에 대해 사전에 대책을 제대로 수립했는지 여부 등을 질의할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DB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4일 열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다. 국감장에서는 태풍 '힌남노'로 인한 포항제철소 고로 중단에 대해 사전에 대책을 제대로 수립했는지 여부 등을 질의할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DB

[더팩트 | 김태환 기자]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오늘(4일) 열리는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다. 태풍 '힌남노'로 인한 침수로 고로 가동 중단 사태를 맞은 포항제철소에 대한 '책임론'에 대한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와 정무위원회에서 증인 채택이 불발되면서 산업재해 문제 등에 대해서는 질의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정우 회장은 이날 열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국정감사에 조은희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의 소환 요구로 증인 참석한다.

이들 의원이 최정우 회장을 증인으로 소환한 것은 태풍 '힌남노'로 인해 가동중단 사태를 맞은 포항제철소의 사전 대책 미비 책임을 묻기 위해서다. 행안위는 재난 관련 주무대책을 논의하기에 관련 내용으로 증인 소환을 요구할 수 있다.

앞서 포스코는 태풍 피해 규모를 공표하는 과정에서 일부 소방당국과 피해 규모 추산치가 다르게 발표되면서, 포스코 측이 피해 규모를 축소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복구 과정에서도 노동자들이 뜨거운 물에 화상을 입거나, 안전조치 없이 전기 작업을 진행했다는 내용의 문제도 거론돼 왔다.

다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역시 포항제철 침수 대응 책임을 묻기 위해 최정우 회장과 정탁 포스코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채택이 불발됐다. 피해 복구 중인 포스코 경영진을 증인으로 부르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판단에서다.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를 관할하는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국감에서도 최 회장이 증인에서 빠졌다. 환노위는 최근 발생한 광양제철소 근로자 사망사고와 관련, 포스코의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최 회장을 증인 명단에 올렸으나 최종 협의에서 채택이 불발됐다.

산자위·환노위·정무위 국감 출석은 피했지만 최 회장의 행안위 증인 출석은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국회법상 국정감사 증인 소환 거부 시 동행 명령을 받거나 고발당할 수 있으며, 최근 최 회장을 둘러싼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2월 최 회장은 국회 환노위의 '산재청문회'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허리 통증을 핑계로 불출석을 통보했다. 이후 여론의 뭇매를 맞고 최 회장이 산재청문회에 참석했지만 여론이 싸늘하게 식은 뒤였다. 최 회장은 같은 해 국감에서도 10대 그룹 총수 중 유일하게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참석하지 않았다.

최 회장은 이번 국감에서 포항제철소 가동 중단은 유례없던 자연재해에 따른 불가피한 사태였으며, 오히려 선제적 조치로 피해를 최소화했다는 입장을 적극 강조할 전망이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에서 태풍 상륙 1주일 전부터 자연재난 비상대책반을 가동했으며, 태풍 당일에는 모든 공장 관리자가 철야로 근무하며 현장에서 철저한 대응 태세를 갖췄다고 주장하고 있다.

kimthin@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