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3연패 수렁' 한화생명 최인규 감독 "연패의 원인 소통 부재 탓"[패장]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1-29 19:24:01
최인규 한화생명e스포츠 감독이 2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열린 ‘2023 LCK’ 스프링 스플릿 젠지와의 경기에서 밴픽을 진행하고 있다.
종로=김지윤 기자 merry0619@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종로=김지윤기자]“경기만 시작되면 말이 없어지더라.”
시즌 전부터 다수의 팀들에게 경계 대상이었던 한화생명이 3연패 수렁에 빠졌다.
사령탑은 스크림과 실제 경기와의 괴리감을 언급했다.
이유는 소통의 부재 때문. 막상 실전에 들어가니 선수들이 긴장하면서 말수가 적어졌고 소통이 안 이뤄진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최 감독은 “경기 결과는 져서 굉장히 아쉽다.
하지만 첫판에 쉽게 졌던 거에 비해서 2,3번째 경기는 확실히 강한 타임에 이득을 봐서 지금까지 한 경기 중 그나마 집중한 모습을 보여줬던 거 같다”고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최 감독은 승리한 2세트에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게임 플레이에서 구도랑 방향성만 잡아주면 선수들이 충분히 피지컬을 발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걸 2세트에서 강조했는데 잘 나온 거 같다”고 말했다.
이전 인터뷰에서 계속해서 스크림과 실제 경기와의 차이를 소통으로 밝힌 최 감독은 구체적으로 ‘소통’을 꼬집었다.
그는 “연습 때는 숲을 보는 운영을 이야기한다.
하지만 대회에서는 말수가 적어지면서 소통적인 부분을 놓치는 게 많다.
3세트에서도 오브젝트에서 사고가 낫듯이 대회 때 결과가 잘 안 나온 거 같다”며 속내를 밝혔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한화생명의 다음 상대는 ‘단독 1위’ T1이다.
이에 최 감독은 “대회장에서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걸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경기가 거듭할수록 좋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T1 전을 준비할 때는 연습할 시간이 많다고 생각해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면 될 거 같다”고 의지를 밝혔다.

merry0619@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